2019-11-12 08:41 (화)
北 "금강산 시설 철거하라"…"실무적 문제 문서교환 합의하면 될 것
상태바
北 "금강산 시설 철거하라"…"실무적 문제 문서교환 합의하면 될 것
  • 서영훈 기자  syh7@fnnews1.com
  • 승인 2019.10.25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제공/© news@fnnews1.com
▲통일부 제공/© news@fnnews1.com

북한이 정부와 현대아산에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를 요구하는 통지문을 25일 보냈다.

정부는 북측과의 합의를 통해 창의적인 해법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합의하고, 남북 당국 간 만남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통일부 긴급브리핑에 따르면 북한은 "금강산 지구에 국제관광문화지구를 새로 건설할 것"이라며 "합의되는 날짜에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 가기 바란다"며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일부는 국제정세 및 남북협의 등 제반조건과 환경 국내외 공감대 형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 달라진 환경을 충분히 검토하면서 금강산관광의 창의적 해법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상민 대변인은 이날 '북측에게 답변을 보낼 계획'에 대한 질문에 "대응방안에 대해 정부는 관련되는 사업자와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이 대응방향을 앞으로 마련하게 되면 별도의 후속조치에 대해 또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측이 통지문에서 금강산관광 사업을 자체적으로 주도하겠다는 의사를 표한 데 대해선 "북측의 의도에 대해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계속 분석을 하고 있다"며 "중요한 것은 남북공동선언에 따라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사업을 정상화하는 데 노력한다는 합의정신은 계속 유지되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창의적인 해법'과 대미협상의 연결 지점이 있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금강산 현지 방문에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동행한 데 대해 최 제1부상이 북미간 실무협상을 담당하고 있어, 현지 방문을 수행한 것을 볼 때 일종의 대미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