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21:43 (수)
댓글조작 혐의 등 '항소심 연기'... 권력 눈치보기?
상태바
댓글조작 혐의 등 '항소심 연기'... 권력 눈치보기?
신용현 의원, 김경수지사 항소심... 재판장에 대해 적폐몰이 여론전 논란
2심 재판부가 권력 아닌 국민 바라보며 공정하게 재판 마무리 해주길
  • 송민수 기자
  • 승인 2020.01.21 2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용현 의원실/© news@fnnews1.com
▲사진=신용현 의원실/©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송민수 기자] 지난 대선 당시 댓글조작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가 돌연 연기된 것과 관련하여 공정한 재판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국회에서 나왔다.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은 “댓글조작 등으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 대한 2심 선고가 지난달 24일 연기된 데에 이어 또 다시 연기되었다”며 “이례적으로 연이어 선고기일이 연기된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신용현 의원은 “그러자 일각에서는 김경수 지사의 유죄판결을 막기 위한 모종의 힘이 작용한 것이 아닌지에 대한 의심이 제기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지난해에는 친여권성향 지지자들 중심으로 이번 2심 재판장인 차문호 부장판사에 대해,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전속 연구원이었다며 적폐몰이식 여론전을 펼쳐 논란이 된 바 있다”고 전했다.

신 의원은 “공교롭게도 올 2월 법원인사에서 재판장인 차문호 판사가 인사 대상자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드루킹 사건은 대선과 관련된 여론조작 사건으로 권력의 핵심이 연관되었다는 의혹이 있기 때문에 재판부가 받을 수 있는 외압은 상상 이상일 수 있다”며 “그렇기에 어느 재판보다 공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그런 의미에서  이번 연기의 이유가, 권력자의 마음에 들지 않는 재판부를 교체하고자 하는 권력에 대한 눈치보기가 아니었으면 한다”며 “부디 이번 2심 재판부가 권력이 아닌 국민을 바라보며 사건의 실체를 밝혀 공정하게 재판을 마무리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