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13:08 (목)
황교안, '육포 세트'로 설 선물보내 …조계종 스님들 '당황'
상태바
황교안, '육포 세트'로 설 선물보내 …조계종 스님들 '당황'
한국당 " 잘못 전달 돼 조계종에 사과"
  • 김성훈 기자
  • 승인 2020.01.22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교안 대표/사진=한국당/© news@fnnews1.com
▲황교안 대표/사진=한국당/©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김성훈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육식을 금하는 스님들에게 말린 고기인 ‘육포세트’를 설 선물로 보내 논란이 가시지 않고 있다.

20일 조계종 총무원 등에 따르면 황 대표는 설을 앞두고 지난 17일 서울 견지동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보좌하는 총무원 사서실장 스님과 입법무인 중앙종회 의장 앞으로 설 선물을 택배로 발송했다.

그러나 조계종에 배송된 설 선물이 '한우 육포세트'라는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를 확인한 조계종 측 실무자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계종에서는 스님이 사찰에서 육식을 원칙적으로 금하고 있다. 불교 오계(五戒) 중 하나인 '불살생(不殺生·살아있는 것을 죽이지 말라)'에 따라 다른 생명을 해쳐 음식으로 취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있다.

한국당은  조계종에 황교안 육포 선물이 전달된 것을 뒤늦게 파악하고 당일 직원을 보내 해당 선물을 긴급 회수했다고 밝혔다. 또한 불교계 분들께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부분에 대해 거듭 사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