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23.6%는‘6·25 북한의 남침’모른다?
상태바
국민의 23.6%는‘6·25 북한의 남침’모른다?
  • 정대영 기자
  • 승인 2020.10.15 2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이영 의원실/© news@fnnews1.com
▲자료제공=이영 의원실/© news@fnnews1.com

 


 국가보훈처가 6·25전쟁 70주년을 계기로 실시한 대국민 설문조사 결과, 동일 문항을 조사했던 2009년에 비해 6·25전쟁의 발발원인과 주요 사실에 대한 국민들의 인지도가 대폭 하락했으며, 특히 30세 미만 청년층에서 더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무위원회 국민의힘 이영 의원이 국가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2009년, 2020년 각각 실시한 6·25전쟁에 대한 ‘국민의식조사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에는 6·25전쟁에 대한 발발원인을 묻는 질문에 ‘북한’이라고 답한 국민은 2009년 85.4%였으나, 2020년에는 76.4%로 9.0%p 감소했다. 특히 19세~29세 응답자 중 북한이라고 답한 국민은 2009년 78.9%였으나 2020년 66.7%로 12.2%p 감소했다. 응답자 비율과 감소 비율 모두 전연령 비율보다 큰 폭이었다.

  또한, 6·25전쟁의 주요 사건 중 낙동강 방어선 전투와 인천상륙작전, 흥남철수작전(1·4후퇴)에 대한 인지도 또한 크게 하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2009년 설문 당시 낙동강 방어선 전투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한 국민은 73.0%였으나 올해 설문에는 65.6%로 7.4%p 감소했다. 19세~29세 응답자 중에는 2009년 60.8%였으나 올해는 51.1%로 9.7%p 하락했다.

  인천상륙작전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한 국민은 2009년 95.9%였으나 올해는 92.9%로 4.0%p 하락했으며, 역시 19~29세 응답자 중에는 2009년 97.7%에서 93.4%로 4.3%p 하락했다.

  흥남철수작전(1·4후퇴)에 대한 인지도 또한 2009년에는 87.9%였으나 올해는 65.8%로 22.1%p의 가장 큰 폭의 감소를 나타냈으며 마찬가지로 19~29세 응답자들은 2009년 71.8%에서 42.9%로 28.9%p 대폭 감소했다.

  이런 결과에 대해 이영 의원은 ‘지난주 BTS가 미국 밴 플리트상 수상소감을 통해 6·25전쟁의 역사를 언급하자 중국 관영언론이 항미원조(抗美援朝)를 운운하며 침략전쟁을 정당화시키고 있다’며, ‘6·25전쟁의 발발을 6·25전쟁 70주년 기념사업 뿐만 아니라 매년 기념일 및 수시 언론 홍보와 학교 교육을 통해 민족사의 비극인 6·25전쟁의 발발 원인과 주요 사건에 대해 국민께서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보훈처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