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훈 의원 “한전, 갑질문화 뿌리 뽑아야”
상태바
조정훈 의원 “한전, 갑질문화 뿌리 뽑아야”
한전, ‘19년 직장 내 괴롭힘·성희롱 경험/목격자만 583명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관행 응답자 322명
업무처리 시 연고 관계의 영향 응답자 1,681명
  • 조윤도 기자
  • 승인 2020.10.15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본회의장/파이낸스뉴스DB/© news@fnnews1.com
▲국회본회의장/파이낸스뉴스DB/© news@fnnews1.com

 

국내 공기업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의 갑질문화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9년 한전의 윤리경영 인식진단 자체 조사 결과에 따르면, ‘19년 직장 내 괴롭힘·성희롱 경험/목격에 ‘자주 있음, 가끔 있음’에 응답한 직원들은 무려 583명이다. 응답률이 21.1%에 불과한 것을 보면, 실제 경험/목격자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내부 고발자는 과연 안녕할 수 있을까

비밀 보장이 안 된다’는 응답이 무려 46.3%이었다. 괴롭힘, 성희롱에 대한 신고는 2.6%에 불과한 것도 이 때문이다. 한전이 조정훈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고위직의 윤리경영 솔선수범’이 5점 만점 중 ‘17년 4.42 → ‘19년 3.96으로 급락했다. 대한민국 청년들이 가장 선망하는 공기업의 조직문화가 과거에 머물러 있다는 것을 그대로 드러내 주는 민낯이다.

그 외에도 윤리경영 인식진단 대부분의 항목이 ‘17년보다 하락했다.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은 ‘업무처리 시 연고 관계의 영향’으로 ‘17년 3.78 → ‘19년 3.15를 기록했다. 조정훈 의원은 “공적인 업무를 수행하는 데 연고 관계가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공정성·투명성을 크게 저해하는 행위”라며, “반드시 한전은 이런 의혹들을 해소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도덕·윤리의식 저하는 협력회사 갑질로 이어져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관행’ 항목은 ‘17년 4.62 → ‘19년 4.30으로 하락했다. 국내 최대 공기업 한전과 연관된 사업체만 약 300여 곳이다. 레드휘슬(공익제보)에 따르면, 모 본부장은 “자신이 감사에 관여하고 있음을 직접적으로 드러내며, 투서를 넣은 사람의 자리를 없애버려야 한다”고 공개석상에서 발언했다.

조 의원은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한전은 그만큼 비윤리적 행위에 대해 사회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아직도 구타-집단 내 괴롭힘·성희롱이 만연하고 양심 있는 내부 고발자들이 발붙일 곳이 없다면, 한전에는 미래가 없을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조 의원은 “한전의 조직 구성원들이 행복하고 편안하게 일을 할 수 있도록 갑질문화를 버려야 한다”고 직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