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한빛3호기 정기검사 중 임계 허용 후 출력상승시험 등 잔여검사 추진
상태바
원안위, 한빛3호기 정기검사 중 임계 허용 후 출력상승시험 등 잔여검사 추진
  • 이탁훈 기자
  • 승인 2020.11.12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이낸스뉴스 이탁훈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2018년 5월 11일부터 정기 검사를 실시한 한빛3호기의 임계를 11월 12일 허용하였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8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향후 원자로 임계가 안전하게 이루어 질 수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이번 정기검사 기간 중 격납건물 내부철판(CLP) 점검결과, 기준 두께(5.4mm) 미만의 모든 CLP**는 교체 또는 공학적평가가 수행 되었으며, 발견된 공극 124개소도 보수가 완료되었다.

격납건물 외벽점검에서 확인된 철근노출 184개소에 대한 외벽 보수도 완료되었다.

일부 공극에서 확인된 그리스(grease)에 대한 누유경로 점검결과, 격납건물 콘크리트의 구조적 균열은 없음을 확인하였으며, 그리스 누유는 건설 당시 콘크리트 시공이음부를 따라 누유된 것으로 평가되었다.

격납건물 누설부에 대한 추가점검 결과, 이물질(너트 등)에 의해 눌려 관통된 CLP 2개소를 추가로 확인하여 해당부위의 보수를 완료하였다.

격납건물에 대한 모든 보수를 마치고 재수행된 격납건물 종합 누설률시험이 관련 기술기준을 만족함을 확인하였다.

안전성 증진대책 이행상황을 점검하여 후쿠시마 후속대책 35개 항목 중 31건은 조치 완료되고 4건은 이행 중이며,최근 3년간 사고·고장사례 반영의 경우 19건 중 17건은 완료하고 2건은 계획대로 진행 중임을 확인하였다.

원안위는 지금까지의 정기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빛3호기의 임계를 허용하고, 앞으로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9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