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N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염혜란, 걸크러시甲 예고
상태바
OCN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염혜란, 걸크러시甲 예고
데칼코마니 워맨스 액션!...11월28일 첫 방송
  • 안현주 기자
  • 승인 2020.11.12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이낸스뉴스 안현주 기자] OCN 하반기 기대작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과 염혜란이 사이코메트리와 치유 능력으로 워맨스 액션에 화룡점정을 찍는다.

11월 28일 첫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은 악귀 사냥꾼 ‘카운터’들이 국숫집 직원으로 위장해 지상의 악귀들을 물리치는 통쾌하고 땀내 나는 악귀타파 히어로물.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괴력, 사이코메트리, 치유 등 각기 다른 능력을 가진 악귀 잡는 사낭꾼이라는 슈퍼히어로 판타지에 국숫집이라는 한국적인 정서를 가미한 독창적인 세계관이 흥미롭게 펼쳐질 예정이어서 팬들의 기대지수를 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 ‘경이로운 소문’ 측이 11일, 김세정(도하나 역)과 염혜란(추매옥 역)의 피보다 진한 파워 워맨스가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김세정과 염혜란은 극 중에서 각각 악귀 감지율 100% 카운터계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을, 카운터 유일의 치유 능력자 ‘추매옥’ 역을 맡아 악귀 퇴치와 사건 해결의 키 플레이어로 맹활약을 펼친다.

공개된 스틸에서 김세정과 염혜란은 팔짱 낀 모습마저 똑같은 데칼코마니 투샷으로 눈길을 끈다. 뛰어남 감지 능력과 공감 능력으로 ‘신입’ 조병규(소문 역)를 컨트롤하고 그의 능력 향상을 위한 특훈까지 감행, 보다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의 등장을 알린다.

특히 악귀를 향해 레이저 눈빛을 발사하는 두 사람의 걸크러시가 진정한 우먼파워의 진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그런 가운데 김세정과 염혜란은 몸을 사리지 않는 혼신의 열연으로 현장의 감탄을 불러모으고 있다.

무술 감독의 지도 아래 동작과 동선을 꼼꼼하게 익힌 후 전체적인 액션 동작을 반복 연습하면서 남다른 열정을 쏟아내는 등 고난도 액션 동작을 완벽하게 습득한 후 실감나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는 후문.

특히 드라마 소재로도 찾기 힘든 여성 히어로를 전면에 등장시켰다는 점에서 이목이 집중된다. 이에 김세정과 염혜란은 각각 사이코메트리와 치유 능력을 무기로 정의 구현과 악귀 퇴치에 앞장서는 등 통쾌하면서 짜릿한 쾌감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진은 “김세정과 염혜란은 엘리베이터 격투씬, 카체이싱 등 강도 높은 액션뿐만 아니라 도하나와 추매옥 캐릭터의 감정선까지 오롯이 표현, 현장 스태프를 감탄하게 만들고 있다”며 “캐릭터 완성도를 위해 항상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생활하는 등 뜨거운 연기 열정으로 ‘경이로운 소문’을 주도해나갈 두 사람의 워맨스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은 11월 28일 첫 방송된다. 이후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 OCN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