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 인사
상태바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 인사
  • 김성훈 기자
  • 승인 2020.11.14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이낸스뉴스 김성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12월 10일부터 활동을 재개하는「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으로 정근식 서울대 사회학과 교수를 내정하였다. 임기는 2년이다.

정근식 위원장은 30년 넘게 동아시아 사회사 및 통일‧평화 분야를 연구해온 학자로서, 열정과 소신으로 항일독립운동, 한국전쟁, 민주화운동 등 과거사 진상규명과 과거사 피해자 치유를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근식 위원장은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 위원장으로서, 피해자·유족·관련 단체 등 사회 각계와 진솔한 소통을 통해 1기 위원회에서 완결되지 못한 과거사 문제를 국민 눈높이에 맞게 해결해 나갈 것이다. 과거사 피해자들의 눈물을 닦아드리고, 나아가 암울한 과거의 역사를 넘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국민통합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는 2006년 4월부터 ’10년 12월까지 약 4년 7개월간 활동하고 종료되었으나 금년 6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 기본법’이 개정(2020.6.9)됨에 따라 오는 12월 10일부터 2기가 새롭게 출범하게 된 것이다.

2기 위원회는 일제 강점기 또는 그 직전에 행한 항일운동, 한국전쟁 전후시기 민간인 집단 희생 사건, 인권침해 사건과 조작의혹 사건, 테러·인권유린·폭력·학살·의문사 사건 등에 대한 진실규명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 위원회 조사 기간은 3년이며 1년 연장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