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범 "靑과 秋 개그하나…文은 秋의 보고만 받고, 아무 말 없었다?"
상태바
유상범 "靑과 秋 개그하나…文은 秋의 보고만 받고, 아무 말 없었다?"
  • 파이낸스뉴스
  • 승인 2020.11.25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배제 조치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검사장 출신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배제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침묵을 지키고 있는 상황에 대해 '개그를 보는 듯하다'며 강력 비판했다.

유 의원은 25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추미애 장관이 발표 직전 청와대에 보고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아무 얘기가 없었다고 한다"고 묻자 "개그 아닌가 싶다"며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유 의원은 "법무부장관이 총장을 징계하겠다라고 하면 대통령이 묵인을, 가만히 있었다는 것은 징계를 승인했다는 얘기다"면서 "(대통령이라면) 징계절차에 잘 응하는 것이 맞다든지, 아니면 부적절하다든지 책임지는 멘트가 있어야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고만 받았다?, 그럼 대통령은 아무것도 안 했다는 의미로 해석해달라는 얘기인가?"라며 지금 개그하고 있냐고 따졌다.

유 의원은 "책임을 져야 될 분이 가장 중요한 부분에서는 말을 아끼는 것이 적절한지 모르겠다"면서 "대통령이 당연히 책임질 부분을 책임 안 지는 행위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유 의원은 "이 정도 되면 대통령 의사를 표명하는 게 맞다"고 했다.

진행자가 "민주당 박주민 의원은 '징계위원회에서 정직 이상 징계처분 의결이 이뤄지면 대통령한테 올라가고 그 단계에서 대통령 입장이나 지시가 내려오지 않겠냐고 했다"고 말하자 유 의원은 "추미애 장관이 징계청구하면 징계 받아주는 것으로 해 '윤석열 총장을 밀어내기 한 건 내가 아니라 추미애 장관이다', 이렇게 말하려고 하는 것이지"라는 말로 지금 문 대통령이 뒤로 빠져 있을 때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