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 신상엽 위원장, 대한여행의학회서 ‘코로나19’ 최신 지견 공유
상태바
KMI 신상엽 위원장, 대한여행의학회서 ‘코로나19’ 최신 지견 공유
감염병의 전세계 대유행 주제로 강의
  • 김성훈 기자
  • 승인 2020.12.31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MI한국의학연구소 신상엽 학술위원장/© news@fnnews1.com
▲KMI한국의학연구소 신상엽 학술위원장/© news@fnnews1.com

 

KMI한국의학연구소 신상엽 학술위원장,(대한여행의학회 부회장, 감염내과전문의)은 이날 ‘코로나(COVID-19)를 통해 바라보는 감염병의 전세계 대유행’을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다.

이번 강의는 팬데믹(pandemic)과 에피데믹(epidemic)의 정의를 시작으로 과거 발생했던 감염병 대유행의 역사를 정리했으며, 현재 전세계 대유행(팬데믹)을 유발하고 있는 코로나19를 통해 미래 감염병의 전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예측과 대비에 대한 내용도 담겼다.

신상엽 위원장은 최근 들어 인수공통감염병을 일으키는 RNA 바이러스에 의한 호흡기 감염병이 팬데믹과 에피데믹을 주로 일으키고 있다고 설명했다.

인수공통감염병은 동물과 사람 사이에 직간접적으로 전파되는 감염병으로, 사람에게 중요한 인수공통감염병은 공수병(광견병), 페스트, 브루셀라, 큐열, 광우병 등 100여 종에 이른다. 최근 전세계적으로 대유행을 일으켰던 사스, 신종플루, 에볼라, 메르스 등 신종감염병도 모두 인수공통감염병이다.

신상엽 위원장은 현재 팬데믹이 진행되고 있는 코로나19는 무증상기에 감염력이 있어 조기 진단과 치료가 어렵고 방역 당국이 통제하기 어려운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향후 코로나19에 대한 효과적인 백신, 치료제, 예방약이 개발된다고 해도 인플루엔자(독감)와 같이 매년 겨울 전후로 유행하는 계절성 감염병이 될 가능이 높다고 밝혔다.

특히 당장 코로나19 유행을 종식시킬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백신과 치료제가 개발되기 전까지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활화하는 가운데 유행을 완화시키고 사망자를 줄여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백신을 통해 집단면역을 형성하기까지의 시간을 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래에도 인수공통감염병을 일으키는 RNA 바이러스에 의한 호흡기 감염병으로 인해 팬데믹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이번 코로나19 팬데믹을 전 인류가 같이 대응하고 이겨내는 과정을 통해 미래의 신종 감염병 팬데믹에 대한 대응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제언했다.

대한여행의학회는 국내 여행의학분야 전문가들이 모여 매년 두 번 학술대회를 개최하고 있으며, 대한여행의학회 부회장인 신상엽 학술위원장은 매년 여러 학회에서 해외여행 감염병, 성인예방접종과 관련된 강의 및 학술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