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문 대통령 "한 사람의 손도 절대 놓지 않고 국민과 함께 걷겠다"
상태바
[신년사] 문 대통령 "한 사람의 손도 절대 놓지 않고 국민과 함께 걷겠다"
"국민의 일상 되찾고 선도국가로 도약"
 
  • 조윤도 기자
  • 승인 2021.01.02 1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제공/© news@fnnews1.com
▲청와대 제공/© news@fnnews1.com

 (청와대=파이낸스뉴스) 조윤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축년 새해를 맞아 첫 외부 행사로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코로나19 국난 극복의 의지를 다졌다.

2일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국민의 일상을 되찾고 선도국가로 도약하겠다"라며 국정운영 메세지를 남겼다.

문 대통령은 참배 후 방명록에 “국민의 일상을 되찾고 선도 국가로 도약하겠다”고 적었다. 대통령의 한 문장에는 '코로나 방역과 경제안정'의 강력한 의지가 담겨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새해 첫날인 1일에도 '국민의 일상 회복'을 강조하면서 코로나 시대에 한 사람의 손도 절대 놓지 않고 국민과 함께 걷겠다고 했다. 아울러 어려운 가운데 방역 협조를 아끼지 않은 국민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서 "격변의 한해를 보내고, 신축년 새해를 맞았다"라며 "미증유의 현실과 마주쳐 모든 인류가 고군분투하는 가운데, 이웃을 먼저 생각하며 상생을 실천해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상생의 힘으로 새해 우리는 반드시 일상을 되찾을 것"이라며 "방역은 물론 경제와 기후환경, 한반도 평화까지 변화의 바람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 제공/© news@fnnews1.com
▲청와대 제공/© news@fnnews1.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