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희 부의장, 의원 138명과 '아동학대 근절대책'..특별법 발의
상태바
김상희 부의장, 의원 138명과 '아동학대 근절대책'..특별법 발의
  "아동정책의 대전환을 가져올 한국판 '클림비 보고서' 나온다"
  • 정대영 기자
  • 승인 2021.02.09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부의장 김상희의원은 여.야 국회의원 138명과 함께 '양천아동학대 사망사건 등 진상조사 및 아동학대 근절대책 마련을 위한 특별법을 대표발의 했다./© news@fnnews1.com
▲국회 부의장 김상희의원은 여.야 국회의원 138명과 함께 '양천아동학대 사망사건 등 진상조사 및 아동학대 근절대책 마련을 위한 특별법을 대표발의 했다./©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정대영 기자) 국회 부의장 김상희의원은 여.야 국회의원 138명과 함께 '양천아동학대 사망사건 등 진상조사 및 아동학대 근절대책 마련을 위한 특별법(이하 특별법)을 대표발의 했다.

'클림비 보고서'는 2000년 영국의 빅토리아 클림비(8세)가 심각한 학대로 사망한 후, 영국 정부와 의회가 함께 진상조사단을 구성해 2년간 총 275명을 상대로 조사를 벌인 후 내놓은 400페이지짜리 보고서다.

영국은 이 보고서를 바탕으로 '2004년 아동법'을 제정한데 이어 아동학대 대응 시스템을 전면 개혁한 바 있다.

다음은 이날 발표한 입법취지 전문이다.

대한민국에서는 해마다 4~50명의 아이들이 학대로 사망하고 있지만, 언론에 주목받는 경우는 극소수에 불과하다.

지난 10년 간 아동정책에 많은 개선이 있었지만, 아동학대대응대책은‘학대신고-피해아동분리-가해자처벌’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아동학대가 발생하는 근본 원인을 알아야 학대를 예방을 할 수 있는데, 정작 근본 원인은 짚지 못했다.

특별법은 △대통령 직속 진상조사위원회 설치 △학대받은 아이들의 성장환경을 살피고 사망에 이르기까지 국가와 사회가 어떤 부분을 놓쳤는지 세세하게 분석 △긴 호흡의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발의되었다.

법안이 통과되면 대한민국 최초의 공식 아동학대 진상조사 보고서가 마련되고, 보고서에 담긴 정책 개선점을 실제 국가기관 등이 이행하게 함으로써 아동보호정책의 근본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