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가 기피시설 처리?’ “인접 도시 고려 해야”
상태바
 ‘고양시가 기피시설 처리?’ “인접 도시 고려 해야”
이재준 시장, 서울시장 후보에 기피시설 등 6가지 대책 공개질의
  • 정대영 기자
  • 승인 2021.03.22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일산우체국에서 이재준 고양시장이 서울시장 후보들에게 기피시설 해결 등을 묻는 공개 질의서를 발송하고 있다./고양시 제공/© news@fnnews1.com
▲22일 일산우체국에서 이재준 고양시장이 서울시장 후보들에게 기피시설 해결 등을 묻는 공개 질의서를 발송하고 있다./고양시 제공/©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정대영 기자) 이재준 시장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등록한 후보자에게 서한을 보내 서울시 기피시설과 개발사업 등에 따른 고양시 피해와 그 해법에 대해 공개 질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서한에서 서울시가 최근 수색차량기지 고양시 이전, 은평 공영차고지 개발, 광역철도 직결불가 정책 등 고양시에 막대한 피해를 주는 개발정책을 발표한 데 이어, 서울시장 후보자들도 ‘대규모 주택공급 공약’까지 들고 나오자 이에 대한 반발이다.

이 시장은 “고양시는 서울시와 사실상 공동생활권인 만큼, 고양시민들은 서울시가 만든 정책에 서울시민 이상의 영향을 받는다”며 “정책 고려대상에 인접한 경기도 시·군도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고양시 내 기피시설 대책 ▲수색차량기지 고양시 이전 대신 상암지구-고양시 연계 개발 및 은평차고지 도심숲 조성 ▲대규모 주택개발 시 기피시설 자체 해결 ▲단기간 주택개발에 따른 인접도시 주거난·난개발 등 악영향 검토 ▲서울과 경기도를 단절하는 직결 불가‧평면 환승정책 재검토 ▲인접 도시와의 상생방안 마련 등 총 6가지다.
 

▲고양시가 서울시의 대표적인 기피시설 중 하나로 지목하고 있는 난지물재생센터 현장모습이다./고양시청 제공 /© news@fnnews1.com
▲고양시가 서울시의 대표적인 기피시설 중 하나로 지목하고 있는 난지물재생센터 현장모습이다./고양시청 제공 /© news@fnnews1.com

현재 고양시에 소재한 서울시 기피시설은 서울시립승화원, 서울시립벽제묘지, 난지물재생센터, 서대문구 음식물폐기물처리시설까지 4곳이며 고양시 안쪽으로 파고든 땅에 은평 광역자원순환센터 건립까지 추진 중이다.

해당 지역 주민들은 40년 넘게 악취, 소음, 교통체증 등 불편을 감내해 왔으나 서울시는 이렇다 할만 한 보상은커녕 관리조차 소홀한 상황이다.

 이어 수색지구 통합개발 시 수색차량기지를 고양시로 이전하겠다는 계획과 관련해서도 “차고지 이전을 전면 취소하는 것은 물론, 상생 차원에서 수색역세권과 고양시를 연계 개발하는 방안, 은평 공영차고지에 숲공원을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서울시장 후보자가 30만 호에서 최대 74.6만 호의 대규모 주택공급을 단기간에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는데, 이는 인근 도시에 큰 악재가 될 수 있다. 주택 신축을 위한 재개발 시 인접도시에 이주민이 몰려들어 전·월세난과 난개발이 일어나고, 주택 완공 후에는 반대로 이들이 빠져나가며 공동화(空洞化)가 발생할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말했다.

또 ”서울시가 그동안 개발과정에서 서울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폐기물 처리시설, 장사·요양시설 등 기피시설을 인근 도시에 떠넘겨 온 사례를 볼 때 과연 앞으로도 서울시가 이 시설들을 자체 해결할지 의문이다“며 향후 기피시설을 인접 도시에 절대 신설‧증설하지 않겠다는 공개 확약을 요구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고양시와 서울시는 갈등을 빚어 온 기피시설 문제에 대해 2012년 상생발전 공동합의, 2019년 공동협의체 구성 등 해법을 찾기 위해 노력했으나 2020년 서울시장 부재 이후 추진 동력을 잃고 지지부진한 상태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