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저도 언제라도 AZ백신 먼저 맞겠다”
상태바
丁총리 “저도 언제라도 AZ백신 먼저 맞겠다”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1.03.24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 총리가 지난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news@fnnews1.com
▲정 총리가 지난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총리실©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이지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대통령께서 오는 6월 영국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받을 예정”이라며 “중대본부장인 저 또한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하는 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언제라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먼저 맞도록 하겠다”고 23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예방접종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국민 여러분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전문가들의 검토 결과를 보고드린 바 있다”면서 “세계보건기구(WHO)도 이 백신이 ‘감염을 예방하고 사망을 줄일 수 있는 엄청난 잠재력을 지녔다’고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어어 “우리가 목표로 삼은 집단면역 형성은 결국 국민 여러분의 참여 여부에 달려있다”며 “순서가 왔을 때 주저하거나 미루지 말고 ‘나부터 먼저’ 라는 마음으로 접종에 참여해 줘야 모두가 원하는 일상 회복을 하루라도 더 앞당길 수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38만여 명의 대상자 중 77%가 접종에 흔쾌히 동의해 주셨다”면서 “몸이 불편한 분들이 많은 만큼 접종 현장에서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어르신들의 건강을 세심히 챙겨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하루 300~400명대의 확진자 수가 두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며 “정부는 지난주부터 수도권을 비롯한 각 지역별로 상황에 맞는 특별방역대책을 마련하고 확진자 수를 줄이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코로나19의 기세는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지난주 전국의 감염재생산지수는 2주 연속 1을 넘었고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는 경남권은 1.6을 넘어섰다”면서 “감염이 발생한 곳은 직장, 목욕탕, 어린이집, 헬스장 등 일상생활과 밀접한 시설들이다. 어디서 감염됐는지 파악할 수 없는 사례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최근 광화문의 한 대형 건물에 내걸린 글귀가 지나가는 시민들을 위로해 주고 있다”며 전봉건 시인의 ‘사랑’ 이라는 시(詩) 중 ‘지키는 일이다, 지켜보는 일이다, 사랑한다는 것은’이라는 문구를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