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적인 연출' 박희정 피아노 독주회, 타 장르와의 접목 '눈길'
상태바
'극적인 연출' 박희정 피아노 독주회, 타 장르와의 접목 '눈길'
물에 대한 이미지 무대서 시각화...호평 속 당찬 행보 예고
  • 배정아 기자
  • 승인 2021.03.3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27일 오전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박희정 독주회에서 박희정 피아니스트가 연주하고있는 모습/© news@fnnews1.com
▲지난27일 오전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 박희정 독주회에서 박희정 피아니스트가 연주하고있는 모습/©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배정아 기자) "내 삶은 내 노력보다는 주변의 많은 좋은 사람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것입니다."

피아니스트 박희정이 쇼팽의 생애와 감정을 완벽하게 재현해낸 연주로 주목을 받았다.

조국과 사랑하는 여인을 떠나보낸 후 그리운 마음을 담았던 쇼팽의 프렐류드와 발라드의 선율이 지난 27일 롯데콘서트홀에 울려퍼졌다.

부재(不在)라는 감정의 어두운 측면보다는 부재(不在)를 통해 느끼게 되는 감사라는 긍정적인 측면에 초점을 맞추어 진행된 박희정 피아니스트의 연주에 관객들은 열광했다.

박희정은 이날, 물에 대한 이미지를 무대에서 시각화해 전달하며 다른 예술과의 접목으로 쇼팽의 서정성을 극대화시켰다.

다양한 예술가들과의 콜라보레이션으로 독창적인 예술행보를 밝힐 피아니스트 박희정은 국내에서 예원학교, 서울예고, 서울대학교 음악대학을 졸업하고, 도독해 슈투트가르트 국립음대에서 피아노 마스터와 최고연주자과정을 최고점으로 졸업했다. 

극적인 연출로 클래식 독주회의 새로운 지평을 예고한 박희정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