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전 총장, 용기 있다면 검증의 링에 올라와야"
상태바
 "윤석열 전 총장, 용기 있다면 검증의 링에 올라와야"
박용진 의원, 라디오 출연해 “국민들에게 윤석열 전 총장 검증 시간 드려야”
  • 조윤도 기자
  • 승인 2021.04.0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용진 의원실 제공/© news@fnnews1.com
▲박용진 의원실 제공/©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조윤도 기자) 박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강북을)은 오늘(2일) SNS를 통해 “윤석열 전 총장이 사전투표 일정을 언론에 공개했다”면서 “사실상 정치행보를 보이는 듯하다. 이런 식으로 정치를 해서는 안 된다. 무책임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언론을 통한 국민 검증은 피하면서 언론을 자기 홍보의 수단으로만 쓰는 건 얄팍한 방식”이라면서 “대통령을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결코 취해서는 안 될 행태다. 대선 여론조사 1위라면 국민적 기대에 걸맞게 책임 있고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 전 총장이 정말 정치에 뜻이 있고 대통령의 꿈을 갖고 있다면 라커룸에서 몸만 풀지 마시고 검증의 링 위로 올라와야 한다”면서 “국민이 실력과 준비된 정도를 알아야 한다. 나 또한 그 링 위에서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윤석열 전 총장의 노골적인 정치활동에 대해 “대한민국 검찰을 '정치검찰'이라는 불행의 수렁으로 끌고 들어가는 행위”라면서 “선을 넘는 정도가 아니라 담을 넘는 노골적 행위”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박 의원은 “별의 순간은 순간이지만, 검증의 시간은 길다”면서 “대선 1년도 남지 않았는데, 국민들에게 검증의 시간도 드리지 않고 그럴싸한 행보와 애매한 말투로 인기가 끌겠다는 것은 삼류정치이자 국민 모욕행위”라고 지적했다.

또 “폼 나고 그럴싸한 이야기나 애매모호한 표현과 행보로 인기만 얻으려고 하면 그것은 권력을 탐할 뿐인 것”이라면서 “세상을 바꾸거나 국민을 편안하게 만들어야 할 정치인의 책임을 보이지 못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