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의회, 제주4·3항쟁 73돌을 맞아 애도의 마음 전하다
상태바
서울시의회, 제주4·3항쟁 73돌을 맞아 애도의 마음 전하다
  • 이탁훈 기자
  • 승인 2021.04.0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회 전경/© news@fnnews1.com
▲서울시의회 전경/©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이탁훈 기자) 4월의 제주에는 유채꽃이 흐드러지게 피어 어딜 보아도 아름답지 않은 곳이 없다. 그러나 아이러니하게도 가장 아름다운 제주의 봄은 가장 아픈 제주의 역사를 담고 있다. 우리 현대사의 가장 큰 비극 중 하나인 4.3항쟁이 발생한 지 어느덧 73년이라는 긴 세월이 지났다.

제주도민들은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통한의 슬픔을 안고도, 50년이 넘게 아프다 말 한마디 하지 못하는 긴 세월을 묵묵히 견디어왔다.

김대중 정부는 그간 금기시 되어왔던 제주4·3사건을 수면 위로 끌어올렸다. '제주 4.3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이하 ‘4.3 특별법’)을 제정하고 제주4·3위원회를 구성하여 진상규명의 노력을 시작했다. 2003년 노무현 대통령은 처음으로 4·3 항쟁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였고, 문재인 정부는 4·3 항쟁의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역사는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 지난 3월 국회를 통과한 4·3 특별법 개정안을 통해 희생자·수형자들에 대한 국가차원의 배·보상과 명예회복의 길이 열렸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은 “이러한 결정을 환영하며, 그간의 한 맺힌 세월이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를 가슴 깊이 기원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승미 더불어민주당 공보부대표는 “‘죽은 이는 부디 눈을 감고 산 자들은 서로 손을 잡으라’는 스스로의 다짐처럼, 아픈 과거에도 불구하고 제주를 평화와 안식의 섬, 세계 제일의 관광지로 일구어 오신 제주도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