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AI 산업은 속도전… ‘AI의 미래를 말한다’
상태바
글로벌 AI 산업은 속도전… ‘AI의 미래를 말한다’
김재철 명예회장 KAIST에서 ‘AI의 미래를 말한다’ 대담 진행
  • 변진석 기자
  • 승인 2021.04.06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KAIST 대전 본원에서 진행된 'AI의 미래를 말한다' 대담에서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과 이광형 KAIST 총장과의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사진=동원그룹/© news@fnnews1.com
▲2일 KAIST 대전 본원에서 진행된 'AI의 미래를 말한다' 대담에서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과 이광형 KAIST 총장과의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사진=동원그룹/©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변진석 기자) 코로나 장기화로 비대면 산업이 가속화되는 요즘, 글로벌 AI 산업을 발빠르게 준비하는 기업가와 석학들이 만나는 뜻깊은 자리가 마련됐다.

이번 대담은 지난해 국내 AI 분야 인재 육성을 위해 KAIST에 사재 500억 원을 기부하면서 KAIST와 인연을 맺은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의 주최로 진행됐다.

오는 4월 2일 열린 이번 대담은 ‘AI의 미래를 말한다’라는 주제로 KAIST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에서 열렸다. 4차산업혁명 시대 속에서 대한민국 AI 인공지능 기술의 현재를 진단하고, 앞으로 대한민국이 AI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 등이 논의됐다.

이 자리에서 김 명예회장은 “과거가 대양을 개척하는 대항해시대였다면, 오늘날은 데이터의 바다를 개척하는 AI의 대항해시대”라며 “가까운 미래에 AI는 인류의 모든 분야에 적용될 것이기 때문에,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협력과 소통을 통해 융복합 AI 기술을 만들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사진=동원그룹/© news@fnnews1.com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사진=동원그룹/© news@fnnews1.com

 

특히 “대한민국이 글로벌 AI 시대에서 앞서 나가기 위해서는 신속한 국제 특허 확보를 통한 속도전이 중요하다”며 “KAIST가 대한민국 AI 산업의 통합 컨트롤 타워로서 기술 발전을 이끌어나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자원도 없는 우리나라가 지금까지 성장해온 것은 우수한 인적자원 덕분”이라며 “AI 시대를 맞아 인재 확보가 더욱 중요해진 만큼 KAIST가 AI 인재 양성으로 AI 선진국의 길을 개척해 줄 것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장에 참석한 KAIST 교수들에게 “AI 기술이 발전할수록 윤리의식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될 것”이라며 “학생들에게 전문 기술과 학문 외에도 윤리의식을 가르치는 전인교육(全人敎育)을 지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학생들에게는 “인생의 짐이 무거울수록 그것으로 인해 성장할 수 있다”며 “다양한 도전과 경험을 통해 여러 경험을 해보는 것이 역량을 성장시킬 수 있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김 명예회장은 대담의 마지막 메시지로 “이제껏 호기심을 갖고 다양한 분야에 도전을 하면서 실패도 많이 경험했지만 그러한 경험이 인생의 큰 밑거름이 되어주었다”며 “최고보다 최초가 더욱 가치있다는 믿음으로 KAIST의 교수들과 학생들이 합심해서 미지의 AI 분야에 과감하게 도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