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팝과 한복이 만나다…방탄소년단‧오마이걸 등 한류스타 의상 전시
상태바
케이팝과 한복이 만나다…방탄소년단‧오마이걸 등 한류스타 의상 전시
‘디자인’을 중심으로 방탄소년단 등 한류 스타들의 실제 착용했던 한복 25벌 전시
  • 안현주 기자
  • 승인 2021.04.13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시에 출품되는 실착 의상은 방탄소년단 지민의 2018 MMA 무대 의상 3벌 (리슬 작)/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news@fnnews1.com
▲전시에 출품되는 실착 의상은 방탄소년단 지민의 2018 MMA 무대 의상 3벌 (리슬 작)/사진제공=서울디자인재단©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안현주 기자) 서울디자인재단은 오는 13일부터 25일까지 한복 디자인 전시 케이팝X한복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방탄소년단, 오마이걸, 지코, 청하, 골든차일드, 모모랜드, 에이티즈, 카드 등 8개 팀의 한류 스타들이 뮤직비디오나 무대 의상으로 실제 입었던 한복 25벌이 전시된다.

전시에 출품되는 실착 의상은 방탄소년단 지민의 2018 MMA 무대 의상 3 방탄소년단의 경복궁 근정전을 배경으로 촬영한 `지미 팰런 쇼-BTS Week`에서 슈가가 착용한 무대 의상 1펩시콜라 '대한민국 컬처 에디션' 광고에서 지코가 입은 한복정장 1환생을 소재로 개발된 골든차일드의 무대의상 3, 장군, 연희패 의상을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구성한 혼성그룹 카드의 무대 의상 4오마이걸의 2021 골든디스크 무대 의상 4해외문화홍보원 홍보대사 에이티즈의 광복절 공연 무대의상 3보그 지에 소개되었던 청하의 화보 의상 2몽유도원을 소재로 개발된 모모랜드의 무대의상 3벌 등, 24벌이다.

이번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서울디자인재단이 공동 주관하는 전시로 신한류 정책의 일환으로 한류와 한복 디자인의 현대적인 매력과 세계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을 새롭게 만나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디자인을 중심으로 한 케이팝과 함께 한류를 형성하는 한복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자 8개 팀의 한류 스타들이 뮤직비디오나 무대의상으로 실제 착용했던 한복 25벌을 전시한다. 이번 전시는 케이팝과 한복디자인의 만남을 담은 영상이 주는 시각적 경험D-숲 공간향의 후각적 경험이 복합적으로 어우러진 전시다.

김리을 디자이너, 김단하 디자이너와 함께 한복디자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는 디자이너 토크가 422일 오후2시에 DDP에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