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의원 “반성과 변화도 민주당이 하나일 때 가능”
상태바
김두관 의원 “반성과 변화도 민주당이 하나일 때 가능”
4⋅7 재보선 패배, 철저한 반성과 성찰에서 출발해야
일각서 제기하는 ‘친문 프레임’에 “민주당은 하나” 강조
  • 송민수 기자
  • 승인 2021.04.1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두관 의원실 제공/© news@fnnews1.com
▲김두관 의원실 제공/© news@fnnews1.com

김두관 의원(경남 양산시을)이 4⋅7 재보선 패배 이후 더불어민주당의 단결과 화합을 강조했다.

김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혁신하면서 단결하고, 단결하면서 혁신하되 결코 친문 프레임으로 분열되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국민이 민주당에 회초리를 들었고, 변화와 혁신은 철저한 반성과 성찰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4⋅7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이같이 밝혔다.

또한 “서로 간의 동지적 연대를 갖고 오류를 평가하고 수정해야 한다”며 민주당이 분열의 길로 빠져서는 안 된다고도 강조했다.

특히, 일각에서 제기하는 친노 프레임, 친문 프레임에 대해서는 우려를 표했다. 김 의원은 “우리가 잘못했다면 그 사안의 본질을 꿰뚫어야 한다”며, “민주당이 분열하고 패배할 때 노무현 대통령을 잃었는데 또다시 같은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고도 밝혔다.

김 의원은 새로운 지도부를 선출하는 5월 2일 전당대회를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변화와 혁신의 길을 함께 가야 한다며,“2022년 정권 재창출은 민주당이 하나 될 때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다시 한번 민주당의 화합을 통한 반성과 혁신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