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1개 시군 하나돼 日 방사능 오염수 대응"
상태바
경기도, "31개 시군 하나돼 日 방사능 오염수 대응"
수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연안 방사능물질 현황조사 연대할 뜻 밝혀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1.04.29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전경/© news@fnnews1.com
▲경기도 전경/©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김민주 기자)"원팀으로 함께 합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사안인 만큼 정쟁도 이견도 있을 수 없습니다."

최근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관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선언에만 그치지 않고 실질적 공동행동에 나서자고 외쳤다.

이재명 지사는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도 긴급대응TF의 전례없는 조치는 물론, 시· 군과 함께 수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연안 방사능물질 현황조사 등 종합적 대응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11년 전 후쿠시마 사고는 안전보다 비용만 생각했던 인류에게 큰 경종을 울린 사건"이라며 "참사로부터 교훈을 얻기는커녕, 일본은 또다시 안전보다 비용을 우선시하는 결정을 내렸다"고 일본 정부를 비판했다.

또한 "자국민의 안전을 위협한 것으로도 모자라 주변국 국민의 안전과 지구 공통의 자원인 해양 생태계에 심각한 위협을 끼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으니,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오염수 처리 과정의 모든 절차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을 수용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