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銀, 해외온렌딩으로 중소기업에 문턱 대폭 낮춘다
상태바
수출입銀, 해외온렌딩으로 중소기업에 문턱 대폭 낮춘다
‘해외온렌딩 우대금융 프로그램’ 시행···중개금융기관 통한 간접금융상품
- K뉴딜 업종 및 유망수출산업 기업, 수출초기기업 육성 위한 신규 프로그램
- 영세 수출기업, 연간 수출액 2배까지 대출, 금리우대 최대 0.1%p 인하 혜택

 
  • 이탁훈 기자
  • 승인 2021.05.20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출입은행이 20일 수출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해외온렌딩 우대금융 프로그램’을 도입·시행한다/이탁훈 기자© news@fnnews1.com
▲한국수출입은행이 20일 수출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해외온렌딩 우대금융 프로그램’을 도입·시행한다/이탁훈 기자©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이탁훈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 이하 ‘수은’)이 20일 수출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해외온렌딩 우대금융 프로그램’을 도입·시행한다고 밝혔다.
 
해외온렌딩이란 수은이 약정이 체결된 중개금융기관(시중은행 등)*에 정책자금을 제공하면 중개금융기관이 자체심사를 거쳐 대상기업에 필요자금을 대출해주는 간접금융상품이다. 
 
수은이 이날 발표한 신규 프로그램은 ▲K-뉴딜 중소기업 우대 ▲K-뷰티, 비대면, 방역 등 신흥 수출 트렌드를 반영한 유망수출기업 우대 ▲연 수출규모 20억원 이하 중소기업을 위한 수출초기기업 우대가 주요내용이다.

기존 우대 프로그램(지방기업, 창업기업) 이외에 추가로 우대분야를 설정하여 해당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출한도를 추가 3배까지 부여하고, 기존 온렌딩보다 10bp 인하된 우대금리를 지원하는 게 주요 핵심이다.  

특히 ’수출초기기업 우대 프로그램‘은 해외시장에 새롭게 진출했지만 수출규모가 크지 않아 수은의 금융상품 이용이 어려웠던 중소기업을 위한 제도다.
 
연간 수출액의 2배까지 운영자금 대출이 가능하며, 당행과 신규 거래시 최대 10bp 금리혜택까지 받을 수 있어 수출초기기업의 정책금융 문턱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대상 중소기업이 수은의 해외온렌딩 자금을 이용하려면 약정 체결된 중개금융기관의 각 영업점을 통해 신청하고, 각 기업의 자금 수요에 맞는 온렌딩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수은 관계자는 “이번 우대금융 프로그램은 K뉴딜, 유망수출산업 등 신성장 분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고, 영세 수출기업의 정책자금 수혜 확대를 위한 제도적 장치다”면서 “수은은 뱅크트라스(수출입통계정보시스템)를 통해 수출입실적 확인서류를 간소화하여, 해외온렌딩 고객들의 업무 편의를 높이는 서비스도 곧 출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