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터치 미’ 첫 방송 오윤아, 매끄러운 진행X솔직 입담X공감능력 ‘호평’
상태바
‘돈 터치 미’ 첫 방송 오윤아, 매끄러운 진행X솔직 입담X공감능력 ‘호평’
  • 안현주 기자
  • 승인 2021.05.28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돈 터치 미’ 캡처/© news@fnnews1.com
▲사진= ‘돈 터치 미’ 캡처/©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안현주 기자) 배우 오윤아가 ‘돈 터치 미’의 메인 MC로서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지난 26일 첫 방송된 tvN STORY ‘돈 터치 미’에서 오윤아는 송은이, 장영란과 함께 메인MC로 활약, 매끄러운 진행실력은 물론이고 뛰어난 공감 능력과 솔직한 입담까지 선보이며 ‘감정 대행 공감 토크쇼’의 재미를 높였다.

‘돈 터치 미’는 감정 과잉 사회에서 자신의 감정을 털어놓을 곳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본격 감정 대행 공감 토크쇼다. 전 국민이 보내온 사연을 MC들이 재구성해 들려주며 분노를 일으키는 사연에는 속 시원한 사이다 해결책을, 가슴을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훈훈한 사연에는 ‘돈쭐’을 내주며 웃음과 공감을 모두 잡았다는 평이 이어지고 있다.

MC 오윤아의 활약 또한 눈부셨다. 자체발광 미모로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은 오윤아는 탁월한 연기력으로 사연자가 보낸 사연을 실감 나게 소개하며 몰입을 돕는가 하면, ‘혼쭐 사연’에는 함께 분노하고, ‘돈쭐 사연’에는 함께 감동하면서 MC로서 공감지수를 끌어올리는 데 앞장섰다.

오윤아가 만들어 낸 유쾌한 케미도 이날 볼거리 중 하나였다. 3MC 중 막내가 된 오윤아는 ‘귀여운 막둥이’로서 송은이, 장영란과 함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드는가 하면, 게스트로 나선 홍지윤, 은가은과도 찰진 호흡을 자랑하며 ‘케미요정’으로서의 활약 또한 톡톡히 해내기도.

특히 고성 산불 당시 긴박한 상황 속 생명을 구한 권 상사의 돈쭐 사연에서 오윤아는 올해 초 이사한 뒤 벌어졌던 화재경험과 당시 생긴 상처를 보여주며, 화재의 위험성은 물론이고 당시 그의 행동이 얼마나 용기 있는 일이었음을 자연스럽게 어필하며 ‘공감 능력자’의 면모를 입증했다.

드라마는 물론이고 예능에서도 두드러지는 활약을 펼치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오윤아는 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와 KBS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을 통해 KBS 연기대상 뿐 아니라 연예대상의 트로피까지 거머쥐며 2020년을 ‘오윤아의 해’로 만든 바 있다.

‘돈 터치 미’를 통해 다시 한 번 예능감과 진행실력을 증명한 오윤아는 JTBC 새 드라마 ‘날아올라라 나비’에서 인턴들의 비상을 책임지고 이끄는 프로 헤어 디자이너 미셸로 변신하며 배우로서의 연기 활동도 이어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