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차 접종자, 7월 이후 ‘노마스크...’국민 70% 접종 후 9월 말 재조정
상태바
[코로나19] 1차 접종자, 7월 이후 ‘노마스크...’국민 70% 접종 후 9월 말 재조정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1.05.3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모습/국무조정실© news@fnnews1.com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2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모습/국무조정실©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이지혜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2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더 많은 국민들이 접종의 효과를 체감하도록 ‘예방접종 완료자 일상회복 지원방안’을 오늘 중대본에서 확정했다. 

7월부터 1차 접종자는 공원이나 등산로 등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접종을 완료하게 되면 사적 모임뿐만 아니라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다중이용시설마다 정해진 인원제한에서도 제외된다.

앞서 오는 6월 1일부터는 1차 백신을 맞은 사람의 경우 현재 8명으로 돼있는 직계가족 모임 시 인원 제한의 적용도 받지 않게 된다. 경로당과 복지관 모임·활동에서도 제약이 줄어든다.

김 총리는 “국민 70%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치는 9월말 이후에는 방역기준을 전면 재조정하겠다”며 “집단면역이 달성되는 시점에서는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완화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오늘 발표하는 대책에 더해서 추가적인 완화조치를 그때그때 시행해나가겠다”며 “민간 부문에서도 접종 완료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적극 실행해 주신다면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백신이 주는 가장 큰 혜택은 바로 나 자신과 사랑하는 가족, 주변의 이웃을 코로나19로부터 지킬 수 있다는 것”이라며 “60세 이상 어르신들의 접종 예약이 일주일 정도 남았다. 주저함 없이 접종을 예약해주고 일상 회복을 향한 희망의 여정에 다함께 동참해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김 총리는 “방역상황이 여전히 녹록지 않다”며 “감염재생산지수가 다시 1을 넘었고 유흥업소, 목욕탕, 어린이집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