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BIM 국제표준 인증 획득
상태바
삼성물산, BIM 국제표준 인증 획득
  • 박수정 기자
  • 승인 2021.06.2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 락타센터

삼성물산 건설부문(대표이사 오세철)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로 빌딩정보모델링(BIM) 국제표준인 ‘ISO 19650’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BIM 국제표준(ISO 19650)은 국제표준화기구(ISO) 창립 멤버인 영국왕립표준협회(BSI)가 제정한 것으로, 2018년 8월 국제표준으로 정식 발행됐다. BIM 기술에 대한 활용이 크게 늘고 있는 상황에서 표준화된 기준의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BIM 정보관리 운영체제에 대한 글로벌 기준을 규정한 것이다.

ISO 19650은 BIM 분야 정보요구사항·프로젝트 사례 등 총 26개 분야에서 엄격한 심사를 통과해야 하며,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150여 개의 기관과 업체만이 인증을 획득했다. 특히 이마저도 대부분 유럽과 중동지역을 중심으로 인증 사례가 많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그 가치가 더 높다.

삼성물산은 2010년 BIM 전담팀을 발족한 후, 현재 ENG 센터 산하 BIM 그룹을 중심으로 상품별, 공종별 산재해 있던 BIM 업무 지침을 표준화하고 프로세스를 일원화하는 등 BIM 역량 강화를 위한 투자를 확대해왔다.

이번 인증 획득을 통해 입찰부터 설계, 시공에 이르기까지 프로젝트 전 과정에서 글로벌 수준의 △BIM 정보관리 능력 △표준화된 기술과 품질 △전문기술인력 역량 등을 국제적으로 공식 인정받게 됐다. 아울러 BIM 역량 보증을 해야 하는 신규 시장 진출 확대 역시 기대되고 있다. 실제 싱가포르, 홍콩, 사우디 등의 국가가 ISO 19650을 기준으로 BIM 국가 지침을 개정했다. 그 밖에도 다수의 국가가 공공사업 발주를 중심으로 BIM 인증 보유 여부를 확인하거나 BIM 국제표준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삼성물산은 최근 수주한 대만 국제공항을 비롯해 방글라데시 다카 국제공항과 말레이시아 KL118, 싱가포르 CR112 지하철 공사 등에 BIM 역량을 집중해 공사를 수행 중이다.

삼성물산은 이번 ISO 19650 인증이 국내 건설업계 최초 획득이라는 데 의미가 크다며, 단순히 BIM을 활용한 설계와 시공성 검토를 넘어 공정, 원가 등 총체적인 유지관리 플랫폼으로 적용 분야를 확장해 세계 건설 무대의 BIM 기술 리더로서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