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SK에너지 맞손.. 전기차 충전 편의 개선
상태바
한전-SK에너지 맞손.. 전기차 충전 편의 개선
  • 박수정 기자
  • 승인 2021.07.0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종환 한전 사업총괄부사장과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가 협약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최대 충전 인프라를 보유한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7월 1일(목) SK에너지 본사(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3100개의 주유소와 2700만명 회원을 보유한 SK에너지(대표이사 조경목)와 ‘전기차 충전 협력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한전의 충전 인프라와 SK에너지의 주유소 인프라를 활용해 전기차 충전고객의 편의를 향상하고,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한 유연성 자원 사업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종환 한전 사업총괄부사장과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 등이 참석했다.

주요 협력사업으로 ①한전 공용 충전기와 SK에너지의 Car Life 서비스의 결합을 통한 전기차 충전 편의 개선 ②택시, 트럭 등 SK에너지 협력기업인 상용차 기업 대상 충전서비스 개발 ③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한 유연성 자원 사업개발 ④K-EV100 이행 협력을 중점사업으로 선정했다.

우선, 한전은 자체 전기차 로밍 플랫폼 ChargeLink에 SK에너지의 Car Life 서비스를 연계해 충전사업자의 회원이 세차, 정비, 주차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택시조합 등 SK에너지 기업형 멤버쉽 가입자를 위한 충전서비스를 공동개발해, 환경 개선 효과가 큰 상용차의 전기차 전환을 촉진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는 주유소에 설치된 충전기에 V2G(전기차 역송) 솔루션 등을 공동 개발·실증함으로써 전기차를 활용한 유연성 자원의 사업 개발에 협력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종환 한전 사업총괄부사장은 “한전이 보유하고 있는 국내 최대 충전 인프라와 로밍 네트워크에 SK에너지서비스가 결합된다면 전기차 사용자들에게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으며 정유사의 친환경 모빌리티 사업 진출은 2030 전기차 300만대 시대를 여는데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