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풍향계] “경기도정에 대한 가짜뉴스 엄격히 대처해야”
상태바
[경기풍향계] “경기도정에 대한 가짜뉴스 엄격히 대처해야”
홍보예산 및 인력 증원 전폭적 확대로 공익실현 필요 건의
  • 김민주 기자
  • 승인 2021.09.0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제35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황대호 의원(왼쪽)이 이용철 행정1부지사에게 도정질의하고 있다./경기도의회© news@fnnews1.com
▲경기도의회 제35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황대호 의원(왼쪽)이 이용철 행정1부지사에게 도정질의하고 있다./경기도의회© news@fnnews1.com

경기도 인구 서울시 대비 400만 명 많은 데 반해 1인당 홍보비 4분의 1 수준

황대호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4)이 경기도정과 관련된 ‘가짜뉴스’에 대해 경기도가 엄정 대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대호 의원은 지난 1일 열린 경기도의회 제354회 제2차 본회의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대신한 이용철 행정1부지사에게 이 같은 내용을 적극 건의했다.
황 의원은 “만족도가 높고 성과가 객관적으로 입증된 경기도정 주요 정책에 대해 왜곡하는 언론이 최근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청년기본소득에 대해 사실을 교묘히 왜곡해 퍼주기 사업처럼 폄하하기도 하고, 지속적으로 추진됐던 경기도 기본소득 공모전을 두고 경기도 예산으로 대선 정책홍보를 한다는 등 도민의 알 권리를 심하게 침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방만하게 홍보비를 증액해서 쓰고 있다는 일부 야당의 주장에 대해 “경기도민이 서울시민보다 인구가 400만 명이 더 많은데 홍보예산은 절반도 안 된다. 경기도민 1인당 홍보예산으로 봐도 서울시와 4배 정도 차이가 나는 수치”라며 “따라서 이 지사의 치적 홍보를 위한 증액이라는 주장에 선뜻 동의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경기도에선 이런 가짜뉴스와 도정을 왜곡하는 기사들에 대해서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홍보예산과 인력을 전폭적으로 확대해 공익실현을 위해 노력하는 지역언론들과 같이 조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용철 행정1부지사는 “경기도정을 홍보하는 것이지 이재명 지사 개인을 홍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지자체의 홍보비 역시 단체장 개인의 홍보예산이 아닌 시정 또는 도정에 대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