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진 "윤석열 故 육영수 생가 방문…거짓가면놀이 멈춰라" 비판
상태바
조원진 "윤석열 故 육영수 생가 방문…거짓가면놀이 멈춰라" 비판
  • 정대영 기자
  • 승인 2021.08.3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사진=우리공화당 제공/© news@fnnews1.com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사진=우리공화당 제공/© news@fnnews1.com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1일 충북 옥천의 고 육영수 여사 생가를 방문한 것과 관련하여 우리공화당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31일 보도자료를 통해 "가장 깨끗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뇌물죄, 묵시적 청탁, 경제공동체라는 있지도 않은 죄를 뒤집어씌우고 확인도 안된 피의사실을 흘려 마녀사냥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육영수 여사 생가를 방문했다는 것은 거짓가면 놀이에 불과하다"며 "포악한 수사로 무려 5명의 숭고한 국민을 자살로 몰고 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이제라도 거짓가면놀이를 멈추고 돌아가신 5인에 대해 사죄부터 해야 사람된 도리"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어 "육영수 여사 생가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박정희 대통령에 대해 국민들이 불만이 많았다'는 이야기를 한 것은 세계적인 경제대국이 된 대한민국에 대한 기본적인 인식 자체가 없는 것"이라면서 "도대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무엇을 하려고 정치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직격했다.

조 대표는 또 세월호 유족 사찰 의혹 관련 스스로 죽음을 선택한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잔인한 수사로 인해 얼마나 많은 자유우파 지도자들이 옥고를 치르고 명예가 훼손되었는가"라면서 "9번 조사해서 9번 다 세월호 유족 사찰에 대한 의혹이 거짓으로 드러났는데, 왜 훌륭한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은 죽음을 선택해야 했는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