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4·15 총선 비정상적 투표 용지 발견…선관위 해명 촉구"
상태바
최재형 "4·15 총선 비정상적 투표 용지 발견…선관위 해명 촉구"
  • 파이낸스뉴스
  • 승인 2021.09.22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 2021.9.1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김유승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2일 지난해 4·15 총선과 관련해 "일부 선거구의 선거소송 검증과정에서 비정상적인 투표 용지가 상당수 발견됐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납득할 만한 해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러 차례 선거관리업무를 주관했던 저의 경험상 무효표는 대부분 기표자의 행위에 의해 발생한다"며 "그런데 이번 검증과정에서 무효 처리된 투표용지들은 기표자에 의한 것이 아님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최 전 원장은 "사전선거 관리가 허술하다는 지적도 여러 차례 있었다"며 "선거관리의 공정성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면 대의민주주의는 그 근본이 흔들리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증 결과 확인된 비정상적 투표용지들에 대한 중앙선관위의 납득할 만한 해명을 촉구한다"며 "이미 법정기한을 넘겼지만 대법원도 사법부에 대한 불신을 자초하지 않도록 조속히 판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6월30일 대법원은 민경욱 전 의원이 제기한 4·15 총선 무효소송과 관련해 민 전 의원이 출마했던 인천 연수구을 재검표를 진행한 결과 투표 조작으로 볼 만한 정황은 없다는 결과를 내놨다. 다만 민 전 의원은 사전투표지에 300여장 가량의 무효표가 있었다며 투표 결과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