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글로벌 핵심 전략산업 금융지원 확대
상태바
수출입은행, 글로벌 핵심 전략산업 금융지원 확대
  • 박수정 기자
  • 승인 2021.10.0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이수행 SK IET 본부장, 방문규 수은 행장, 야누스 미하웩(Janusz Michatek) 카토비체 경제특구청 대표, 선미라 주폴란드대사, 그제고시 피에호비악(Grzegorz Piechowiak) 폴란드 개발부 차관, 노재석 SK IET 대표, 로베르트 마그지아시(Robert Magdziarz) 실롱스크주 부주지사, 마르친 바질락(Marcin Bazylak) 돔브로바고르니차 시장, 크쉬슈토프 드린다(Krzysztof Drynda) 폴란드 투자청 대표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 이하 수은)이 글로벌 핵심 전략산업[1]의 금융지원 확대에 나선 가운데 방문규 수은 행장이 국내기업의 2차전지 분리막 해외 제조공장을 찾았다고 7일 밝혔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6일(현지 시각) SK아이이테크놀로지(이하 SK IET) 폴란드 법인에서 열린 배터리 핵심 소재인 분리막[2] 제조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이번 사업은 폴란드 남부 실롱스크주에 연산 3억4000만㎡ 규모의 전기차용 분리막 생산라인을 건설하는 사업으로, SK IET의 유럽 첫 공장(1공장)이다.

수은은 2019년 SK IET 폴란드 법인에 약 2600억원의 금융을 제공한 바 있다.

SK IET는 폴란드 실롱스크주에만 총 2조원과 연산 15억4000만㎡ 규모의 대규모 투자를 진행 중으로, 준공식에는 폴란드 개발부 차관 등 정부 고위관계자 및 SK온 등 주요 관계기업 등이 참석했다.

방 행장은 축하 인사에서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폴란드 정부와 우리 기업의 노력으로 차질 없이 준공식을 개최할 수 있었다”며 “혁신성장산업인 배터리 산업에서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이 활발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출입은행은 한국의 대표 ECA 기관으로서 우리 배터리 기업들이 전 세계 시장의 성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힘쓸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