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대장동 수사' 충돌…野 "권력 충성 검사장" 與 "증인 모독"
상태바
법사위 '대장동 수사' 충돌…野 "권력 충성 검사장" 與 "증인 모독"
  • 파이낸스뉴스
  • 승인 2021.10.14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등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2021년 국정감사에서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의혹 관련 질의를 하고 있다.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윤다혜 기자,서한샘 기자 = 여야는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의혹 검찰 수사를 두고 정면 충돌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의 서울중앙지검에 대한 국감에서 "이 자리에 있는 검사장들은 국민이 아니라 권력에 충성한 분이 대부분"이라고 날을 세웠다.

전 의원은 이어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대장동 의혹 철저수사의 핵심이 무엇이냐고 따져 물으며 "천문학적 수익을 민간업자에게 준 개발 구조를 누가 만들었는지와 그 수익이 누구에게 배분되고 불법적 과정이 있었는지를 수사해야 한다"고 했다.

전 의원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녹취록을 보면 '천화동인 1호 배당금 절반이 그분 것이다'고 하는데,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김만배 보다 5살 아래"라며 "이 사건의 칼끝은 이재명을 향해 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전 의원은 이 지검장에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수사 대상과 소환 계획 여부를 재차 따져 물었고, 이 지 검장은 "수사 범주엔 있다"면서도 소환계획에 대해선 "언급하기 적절하지 않다"고 했다.

송기헌 민주당 의원은 전 의원 발언에 "의원이 증인에게 '국민 아닌 권력에 충성해 이 자리에 있다'고 말하는 건 국가를 위해 봉사해온 증인들에 대한 모욕"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야당 간사인 윤한홍 의원은 "야당 의원이 국감 하면서 검사를 질타할 수 있는 것"이라며 "송 의원은 검찰출신이지만 국감장은 집행부를 질타하는 자리인데 왜 발언을 못하게 하나"고 했다. 그러면서 "자기 소신과 판단으로 국감 하는데 '이래라저래라' 하는 게 국감인가"라며 "검찰청 대변인인가"라고 목소리 높였다.

송 의원은 "전 의원 말씀을 듣고 있기 힘들었다"며 "저도 현직 검찰 간부에 대해 뼈아픈 지적을 했지만 의원 입장에서 법조인은 명예가 생명이기 때문에 이런 부분을 조심하자는 취지로 소화하고 넘어가면 좋겠다"고 수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