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제18회 자라섬 국제 재즈페스티벌 'U+스테이지' 생중계
상태바
LGU+, 제18회 자라섬 국제 재즈페스티벌 'U+스테이지' 생중계
- IPTV·모바일 통한 실시간 중계, VOD 다시보기 서비스 병행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1.11.06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U+는 제18회 자라섬 국제 재즈페스티벌을 독점 중계한다.(사진=LGU+)/© news@fnnews1.com
▲LGU+는 제18회 자라섬 국제 재즈페스티벌을 독점 중계한다.(사진=LGU+)/©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이지혜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사의 인터넷TV(IPTV) 서비스 U+tv와 모바일 미디어 플랫폼 U+모바일tv에서 5일부터 사흘간 열리는 '제18회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을 독점 중계 하고 있다.

18년만에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행사로 동시 개최하는 자라섬 국제 재즈 페스티벌은 2004년부터 매해 가을에 가평군 자라섬에서 열리는 대한민국 최장수 재즈 축제다.

지난 17회 때까지 55개국 1147팀의 아티스트가 참여했으며, 누적 관객은 230만명을 넘어섰다. 올해는 코로나19로 10월 일정이 11월로 연기됐으며, 제한된 인원의 현장 관람과 LG유플러스 IPTV 및 모바일을 통한 실시간 중계, VOD(다시보기) 서비스를 병행한다.

올해 자라섬페스티벌에는 이날치, 선우정아, 바다, 나윤선 등이 재즈 팬은 물론 대중의 관심을 끌고 있다. 첫째 날엔 '한국 최고의 집시 기타리스트'로 불리는 박주원의 공연이 있었다.

또한 S.E.S.의 리드보컬 바다와 조응민 그룹의 리더 기타리스트 조응민의 특별한 콜라보 프로젝트도 펼쳐졌다. 싱가포르의 대표 재즈 보컬리스트 '알러메이 페르난데즈' 무대조 주요 볼거리였다.

둘째 날에는 지난해 '범 내려온다'로 국내에서 큰 인기를 얻은 '이날치'가 출연한다. 2014년과 2021년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음악인'과 '최우수 알앤비&소울-음반' 부문을 수상한 선우정아의 무대도 주목을 끈다. 폴란드 재즈신의 젊은 흐름을 대표하는 퀸텟(5인의 연주자에 의한 실내악중주) '재즈 포럼 탤런츠'도 영상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마지막 날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여성 재즈 보컬리스트 나윤선이 화려한 무대를 꾸민다. 이번 공연은 2018년 발매한 10집 앨범 수록곡을 중심으로 엮어진다. 전체 행사의 마무리는 '버클리 음대 1세대' 키보디스트이자 작곡가 정원영이 이끄는 정원영밴드가 나선다. 올해 발표한 '볕'까지 총 8개의 솔로 앨범을 선보인 정원영의 밴드는 이번 공연을 위해 원년 멤버가 모두 뭉쳐 관객들에게 감동적인 공연을 선사한다.

이번 자라섬페스티벌의 비대면 관람은 U+tv 및 U+모바일tv 메뉴 중 'U+스테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U+스테이지'는 TV와 모바일로 예술·공연 콘텐츠를 한데 모아 제공하는 카테고리 브랜드다. 현재 약 400여편의 문화 콘텐츠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정대윤 미디어파트너십담당은 "국내 대표 재즈축제인 자라섬페스티벌과 협업을 통해 자사 공연 콘텐츠의 경쟁력을 높이고, 현장에 가지 못하는 많은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게 행사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