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소설·웹드라마까지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창작 지원
상태바
웹소설·웹드라마까지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 창작 지원
- 경기콘텐츠진흥원, '2021년 콘텐츠 창작지원 사업' 경기콘랩에서 진행
- 다양한 장르 콘텐츠 창작자 대상 실습...교육부터 제작, 유통까지 운영
  • 문영진 기자
  • 승인 2021.11.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창작자들의 아이디어를 창작부터 유통까지 진행하는 '창작발전소' 운영 광경 (경콘진 제공)/© news@fnnews1.com
▲ 창작자들의 아이디어를 창작부터 유통까지 진행하는 '창작발전소' 운영 광경 (경콘진 제공)/©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문영진 기자) 경기콘텐츠진흥원(이하 '경콘진')은 ‘경기 콘텐츠코리아 랩’(이하 '경기콘랩')에서 진행된 2021년 콘텐츠 창작지원 사업이 성공리에 운영됐다고 9일 밝혔다.

경기콘랩은 올해 ‘지속가능한 콘텐츠 창작을 위한 사업 운영’이라는 목표로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 창작자를 대상으로 실습 중심의 교육부터 제작, 유통까지 이어지는 단계별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경기콘랩 프로그램은 실습 중심의 콘텐츠 창작 프로그램 △‘창작모꼬지’, 영상 편집 및 효과 제작을 위한 소프트웨어 툴 교육 △‘창작충전소’, 콘텐츠 창작 심화 교육부터 제작·유통까지 이어지는 △‘창작발전소’ 등으로 구성됐다.

‘창작모꼬지’는 7월부터 8주간 3개 분야 6개 장르에서 실습을 통해 웹소설, 이모티콘 등을 창작했다. 문자(웹소설, 에세이), 이미지(이모티콘, 웹툰), 영상(1인 미디어, 숏폼 콘텐츠) 등 각 분야별로 진행된 창작 교육은 총 92명이 수료했으며, 45건의 콘텐츠가 제작됐다.

현재는 높은 수요와 계속되는 수강 요청 등에 따라 ‘창작모꼬지 플러스’를 하반기 추가 운영 중이다. 웹소설 심화반, 작사 입문반, 1인 오디오 입문반으로 구성된 추가 과정은 10월부터 시작됐으며, 5주간 경기콘랩에서 소규모 대면 교육으로 운영한다.

‘창작충전소’는 ‘프리미어프로’와 ‘애프터이펙트’ 등 영상 편집과 효과 제작을 위한 소프트웨어 툴 교육이다. 실습 중심의 기본 교육과 콘텐츠 제작 중심의 심화 교육으로 나눠 운영했다.

‘창작발전소’는 창작자들이 자신의 아이디어를 가지고 창작부터 유통까지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웹소설, 독립출판, 음악 프로듀싱 과정을 운영했으며, 웹소설 20편, 독립출판 20건, 음악 20곡이 만들어졌다.

창작 음악은 ‘사운드클라우드’와 ‘유튜브’에서, 독립출판물은 독립 서점에 유통되고 있다. 선발된 우수 창작자들은 자신의 콘텐츠로 ‘텀블벅’에서 대중투자(크라우드 펀딩)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창작발전소’를 통해 웹드라마 4편, 웹예능·교양·다큐 2편이 제작되고 있다. 비대면 시대 ‘요즘’ 젊은이들의 연애 이야기부터 엄마가 영화감독이 되는 이야기까지 다양한 소재의 웹 기반 숏폼 콘텐츠(1~10분 이내 짧은 영상)가 제작되고 있으며, 11월 중순 완성될 예정이다.

경콘진 관계자는 “올해 콘랩은 다양한 장르의 창작자를 위해 콘텐츠 유형과 창작 단계에 따라 세분화해 지원사업을 운영했다”며 “내년에도 경기콘랩만이 할 수 있는 다양한 창작지원 사업을 운영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