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①] 38.5% 'N잡러'...취미 특기 살려 부업 전선 뛴다
상태바
[직장인-①] 38.5% 'N잡러'...취미 특기 살려 부업 전선 뛴다
- N잡은 직무/전공 분야보다 취미/특기 더 많아...'악기레슨 및 과외' 우세
- N잡러 46.5%가 30대 가장 많아...20대, 40대 순, 남성이 여성 소폭 앞서
- "MZ세대 새로운 일 경험 적극적...부업 직장인 증가는 '부캐' 열풍 한 몫"
  • 이탁훈 기자
  • 승인 2021.11.24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10명중 3명이 아르바이트나 부업으로 다수의 일(N잡)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DB) /© news@fnnews1.com
▲직장인 10명중 3명이 아르바이트나 부업으로 다수의 일(N잡)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DB) /©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이탁훈 기자) 직장인 10명중 3명이 아르바이트나 부업 등으로 다수의 일(N잡)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지역기반 재능거래 앱 ‘긱몬’과 함께 직장인 938명을 대상으로 '직장인 N잡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중 3명에 이르는 38.5%가 현재 본업 외에 알바나 부업 등의 N잡을 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자신이 N잡러라 답한 직장인은 30대 응답자 중 46.5%로 가장 많았다. 이어 20대 중 33.0%, 40대 이상에서도 32.5%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직장인 중 38.7%로 여성 직장인 38.2% 보다 조금 많았다.
 
직장인들은 알바나 부업을 할 때 직무나 전공분야 보다는 취미나 특기를 살려 N잡을 한다고 답했다. 잡코리아와 긱몬 조사 결과 취미나 특기를 살려 N잡을하고 있다는 직장인이 75.3%로 직무나 전공을 살려 N잡을 하고 있다는 직장인 64.5% 보다 많았다.
 
취미나 특기 중에는 악기레슨이나 과외로 N잡을 하는 직장인이 많았다. 취미특기를 살려 N잡을 하는 직장인들의 N잡 아이템을 조사한 결과 ‘악기레슨이나 과외’를 한다는 직장인이 24.6%(복수선택 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이어 △디자인/드로잉(19.1%) △재테크/자격증 관련(18.8%) △문서작업/프로그래밍 관련(15.4%) △사진/영상편집(14.7%) 순으로 취미특기를 살려 N잡을 하고 있었다. 
 
실제 지역 기반 재능거래 앱 ‘긱몬’에 등록된 재능거래 컨텐츠 중에도 과외/레슨 분야의 재능등록 건수가 전체의 17.9%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디자인(10.8%) △상담/노하우(9.9%) △반려동물 관련(9.5%) △핸드메이드(9.1%) 순으로 재능등록 컨텐츠가 많았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MZ세대가 주를 이루는 요즘 직장인들은 다양한 분야에 관심이 많고 새로운 일을 경험해 보는 것에 적극적인 편이다"며 "지난해 부캐 열풍으로 부업을 희망하는 직장인들이 크게 늘면서 평소 관심분야의 취미와 특기 등을 살려 부업을 하는 직장인들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