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시대, 시니어 고객 금융거래 쉬워진다
상태바
디지털 시대, 시니어 고객 금융거래 쉬워진다
신한은행, '디지털맞춤영업점' 금융권 처음 개설
디지털 취약한 시니어 고객들에게 편의를 제공
  • 박수정 기자
  • 승인 2021.12.27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객중심영업점 신림동지점 전경. (사진=신한은행) /© news@fnnews1.com
▲ 시니어 은행고객을 위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객중심영업점' 전경. (사진=신한은행) /©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박수정 기자)  노년층(시니어) 은행고객을 위한 맞춤 서비스가 최초로 시행된다.

신한은행은 금융권에서는 처음으로  '디지털 맞춤 영업점'을 마련해 디지털에 취약한 시니어 고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서비스는 고객의 업무 목적에 따라 색깔 유도선 설치 간편업무 창구 사이에 무인 안내단말기 설치 시니어 고객을 위한 디지털 맞춤 화면 적용 등이 포함된다. 서울 신림동지점에 개설된 '디지털 맞춤 영업점'은 최근 1년 동안 지점 방문 고객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과 고객 의견을 반영해 설계됐다.

우선 지역 여건상 시니어 고객이 많은 영업장 특성을 고려해 번호표 발행 안내 화면을 확대하고 발행기 항목을 단순업무, 예·적금, 대출·외환·투자로 단순화시켰다. 번호표를 뽑은 뒤 해당 업무 창구를 찾기 쉽게 색깔로 안내 이동선을 표시했다. 

신한은행은 지점 고객의 빅데이터 분석 결과 입출금 등 단순업무 비중이 높은 점을 반영해 단순업무 창구 사이에 무인 안내단말기를 설치했다. 시니어 고객이 대면 창구와 무인 안내기기를 여건에 맞춰 사용할 수 있도록 안내요원을 배치해 도움을 주도록 했다.  

또한 시니어 고객들이 금융용어가 어렵고 자동화기기(ATM)가 복잡하다는 의견을 반영해 '시니어 디저털 맞춤 화면'도 개발했습니다. 시니어 고객 눈높이에 맞춰 ATM 화면은 돈 넣기 돈 찾기 돈 보내기와 같이 쉬운 용어를 사용하고, 이용빈도가 높은 4개의 메뉴만 간결하게 화면에 배치했다. 

화면은 크고 굵은 글씨체에 색상 대비를 뚜렷하게 해 눈에 잘 들어오도록 했다. 여기에 기존 ATM보다 70% 느린 속도로 발음하는 느린 말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스스로 쉽게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금융의 디지털 전환이 빨라진 만큼 디지털에서 소외되기 쉬운 시니어 고객의 디지털 기기 이용을 돕기 위해 이번 디지털 공간 혁신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 비전에 발맞춰 고객 중심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이번 신림동지점 공간 혁신 사례를 기점으로 신내동, 하계동, 오류동, 난곡 등 다른 영업점에도 고객 및 지역 특성을 고려한 디지털 공간 혁신을 단계별로 진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