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대출장벽 높아져...신용대출 금리 최고 평균 6%
상태바
은행 대출장벽 높아져...신용대출 금리 최고 평균 6%
은행연합회 분석...5대 시중은행 주담대·신용대출 금리 급등
물가상승률·기준금리 인상 압박...대출금리 상승 불가피 전망
  • 김대호 기자
  • 승인 2022.01.04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fnnews1.com
▲ 연초부터 대출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서민들에 대한 은행 문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사진=DB) /©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김대호 기자) 연초부터 대출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면서 서민들에 대한 은행 문턱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올해부터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총량을 4~5%로 규제하고,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한을 강화하면서 은행권의 가계대출이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국민·농협·하나·신한·우리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이 지난해 11월 중 이뤄진 대출 기준으로 작성해 지난달 공시한 바에 따르면, 일반신용대출 금리는 평균 4.57%로 전달(3.85%) 대비 0.72%로 크게 올랐다.

시중은행 중 하나은행의 신용대출 금리는 평균 6.00%를 기록해 신용대출 벽이 가장 높았다. 차주 신용대출 금리는 1~2등급 3.72% 3~4등급 5.13% 5~6등급 6.11% 7~8등급 8.01% 9~10등급 10.93%로 나타났다. 

분할상환방식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 2014년 4월(3.68%) 이후 7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평균 3.64%로 전달 대비 0.22%포인트 급등했다. 이는 고신용자나 저신용자 할 것 없이 모두 대출금리가 높았다는 의미다. 지난해 11월 5대 시중은행의 1~2등급 차주 대상 주담대 금리는 평균 3.61%로, 평균(3.64%)과 별 차이가 없었다.

시중은행의 대출금리 대폭 인상은 올해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수차례 올릴 가능성을 대비한 선제적인 조치로 해석된다. 기준금리 인상이 전망되면 은행이 대출금리를 산정할 때 참고하는 코픽스, 은행채 등 지표금리가 그에 앞서 오르기 때문이다.

은행권은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총량 제한으로 대출금리 인상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에 금융당국은 대출 총량과 금리인상은 별개의 사안으로 대출금리는 시장이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설명이다.

앞으로도 가파른 물가상승률로 인해 기준금리 인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여  은행 대출금리 상승은 불가피 할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