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 기술·고객 경험 연결하는 미래 라이프스타일
상태바
혁신 기술·고객 경험 연결하는 미래 라이프스타일
삼성전자, CES 2022...미디어월 구성 주요 첨단 제품과 서비스 소개
새로운 폼팩터의 스크린...새롭고 독특한 콘셉트의 신제품 전격 공개
  • 김성훈 기자
  • 승인 2022.01.04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ES 2022 삼성전자 전시관의 팀삼성 존 (사진=삼성전자) /© news@fnnews1.com
▲ CES 2022 삼성전자 전시관의 팀삼성 존 (사진=삼성전자) /©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김성훈 기자) 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5G 등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사용자 맞춤형 솔루션을 구현하면서 고객 경험을 연결하는 미래 생활상이 소개된다.  

삼성전자는 1월 5일부터 7일까지(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2’에서 이같은 혁신 기술 솔루션과 고객 경험 중심 미래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한다고 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LVCC)에 참가업체 중 가장 넓은 3596㎡(약 1088평) 규모로 전시관을 마련해 16m와 8m에 달하는 2개의 LED 사이니지 월을 이용해 쇼윈도우 콘셉트의 미디어 월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최신 촬영 기법과 디스플레이를 통해 마치 여러 개의 쇼윈도우가 눈 앞에 펼쳐진 듯 미디어 월을 구성해 주요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한다. 또한 개막일 하루 앞서 진행되는 기조연설 주제인 ‘미래를 위한 동행(Together for Tomorrow)’을 표현하는 다채로운 영상을 보여준다.

방문객들은 대형 파사드를 지나 삼성 부스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팀삼성존'을 만나게 된다. 이는 차별화된 첨단 기술을 기반으로 TV, 가전에서 모바일 제품까지 다양한 기기로 연결해  유기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이번 CES에서는 새로운 콘셉트의 신제품도 전격 공개된다.

TV 설치가 어려운 공간에 ‘나만의 스크린’을 만들어 주는 독특한 개념의 제품과, 급격히 성장하는 게이밍 시장을 공략하는 새로운 폼팩터의 스크린이다. 이 제품은 4일 오후 6시 30분(현지 시각)에 진행되는 CES 2022 기조연설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을 반영한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홈’을 해외 시장에 본격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라인업이 소개된다. 이와 함께 독자적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아바타와 새로운 로봇을 내놓는다. 이를 통해 개인의 경험이 디지털과 현실 세계 간 경계 없이 연결되는 ‘사용자 맞춤형 미래 홈(Personalized & Intelligent Future Home)’을 제안한다.  

AI 아바타는 언제 어디서나 사용자가 필요한 일을 대신 해주는 개념의 생활도우미로 온디바이스(On-Device) 대화 인식, UWB 위치 인식, IoT 가전 제어 기능 등을 갖고 있다. 새로운 로봇의 하나인 삼성 봇 아이(Samsung Bot i)는 이번에 처음으로 공개된다. 이 로봇은 사용자 곁에서 함께 이동하며 보조하는 기능과 원격지에서 사용자가 로봇을 제어할 수 있는 텔레프레즌스(Telepresence) 기능이 탑재돼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와는 별도로 스타트업 전시관인 유레카파크에 C랩(C-Lab) 전시장도 마련할 예정이다.

C랩 전시장에는 사내 벤처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의 우수 과제 4개와 사외 스타트업 대상 프로그램인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육성한 스타트업 9곳을 함께 전시해 AI·헬스케어·메타버스 등 최근 트렌드를 반영한 기술을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