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21:43 (수)
"종이로 덧붙인 당명... 솔직한 고백인가"
상태바
"종이로 덧붙인 당명... 솔직한 고백인가"
더불어민주당 "미래한국당 창당 대회 '정당 희화화' 철회해야
  • 송민수 기자
  • 승인 2020.01.23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fnnews1.com
▲/©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송민수 기자] 박주민 최고위원은 "오늘 예정인 경북도당 창당대회 장소는 최교일 한국당 의원 사무실이라고 한다"며 "누가 봐도 미래한국당은 한국당의 ‘위장정당’임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최고위원은 "이렇게 만들어진 정당이 헌법에 의해 특별한 보호를 받는, 민주주의 구현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정당이 될 수 있을지 심히 의문"이다고 꼬집어 말했다.

김해영 최고위원도 미래한국당 부산시당 창당대회에서 '자유' 글자 위에 종이로 '미래' 글자를 덧붙인 것에 대해 "이 종이로 덧붙여진 ‘미래’라는 글자가 미래한국당의 성격을 상징적으로 나타내고 있다"며 "바로 미래한국당은 ‘종이 정당’이고, 미래한국당의 미래는 ‘눈속임 미래’라는 사실"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해영 최고위원/사진=민주당/© news@fnnews1.com
▲김해영 최고위원/사진=민주당/© news@fnnews1.com

이어 김 최고위원은 "미래한국당 설립 시도는 정당 제도의 본질에 반하는 것으로서 정당설립 자유의 보호 범위 밖"이라며 "한국당은 정치를 희화화하고 정치 불신을 가중시키는 미래한국당 설립 시도를 지금이라도 철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남인순 최고위원도 "미래한국당의 장당대회가 국민의례부터 행사의 모든 절차가 10분만에 끝났다고 한다"며 "번갯불에 콩을 구워먹어도 아마 이보다 빠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남 최고위원은 "정당 등록을 위해서 전국 5개 시도당 창당요건을 갖춰야하기 때문에 이렇게 졸속과 속전속결로 은밀하게 창당을 추진하고 있는데 '급하게 먹은 밥이 체 한다'는 점도 명심하시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졸속 창당이 꼼수 시리즈의 절정판에 이르고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국민들의 우려가 있다"면서 "미래한국당은 결국 '미래가 없는 한국당'이 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