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규모 유행 대비 인공심폐장치 58대도 도입 추진”
상태바
정부, "대규모 유행 대비 인공심폐장치 58대도 도입 추진”
“코로나19 개인보호구 400만개·중환자 치료장비 추가 비축”
  • 조윤도 기자
  • 승인 2020.09.15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보건복지부/© news@fnnews1.com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보건복지부/©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 조윤도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방역물품과 장비를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만약의 상황에 대비, 올 연말까지 개인보호구인 레벨D 세트 약 400만 개 등을 추가로 비축할 예정”이라며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기관이 지자체를 거치지 않고 중앙방역대책본부로 직접 신청해 빠르게 배송 받을 수 있는 신속지원체계도 지속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총괄반장은 “지금까지 보호복 324만 개, N95마스크 752만 개 등 의료진의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방역물품을 지속 지원해왔다”며 “현재 재고량은 보호복 583만 개, N95 마스크 1342만 개 등으로 그간 배포한 양 이상으로 충분히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도권 확산에 따라 수도권의 물품신청 및 배포 비율이 상대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물품공급은 원활하게 지원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윤 총괄반장은 이와함께 위중·중증환자 치료 장비와 관련해선 “현재 치료중인 중환자가 100명 이상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나 치료 장비는 부족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대규모 유행 시에 대비해 중환자 치료장비인 인공호흡기 300대와 인공심폐장치(에크모) 58대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