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석 앞두고, 제주 지역경제 챙긴다.
상태바
'국민의힘' 추석 앞두고, 제주 지역경제 챙긴다.
  • 조현중 기자
  • 승인 2020.09.16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이낸스뉴스 조현중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국민의힘’이 추석을 앞두고,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경제 상황을 챙기고 향후 경제 활성화 방안 논의에 나섰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원내교섭단체 국민의힘 원내대표 오영희 의원, 부대표 이경용 의원, 강연호 부의장, 김황국 의원, 강충룡 의원은 16일(수) 11시‘제주경제통상진흥원(원장 문관영)’을 방문해, 최근 지역 경제상황을 청취하고 임직원 등 관계자를 격려했다.

이 날 방문은 코로나19와 연이은 태풍 피해로 그 어느 때 보다 힘든 추석을 보내야 하는 도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사항을 챙기고, 향후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대응하는 지역 일자리 창출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국민의힘, 당 차원에서 마련됐다.

국민의힘은 대기업이 없는 제주에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경제의 중심’이고 ‘일자리의 중추’라는 점에서, 이들이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체감할 수 있는 수준의 강력하고 적극적인 지원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오영희 원내대표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무너지면 여기에 종사하는 도민 등 지역 경제에 미치는 충격이 크기 때문에, 제주경제통상진흥원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하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수출․판로․자금지원과 창업지원 및 일자리 창출을 통해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 경제의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연호 의원은 올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바이러스가 아홉달째 장기간 확산되면서 소비위축으로 인해 가장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한 방문임을 강조했다.

이경용 의원은 도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이 겪고 있는 문제가 과연 무엇인지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는 한편 위기극복을 위한 진정 효율성있는 정책과 지원책을 시급히 마련하기 위해 국민의힘이 먼저 더욱더 많이 나서야 하며 이를 위해 모든 역량을 바치겠다고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