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창업기업 축제 ‘컴업(COMEUP) 2020’ 상표 이미지(BI) 확정
상태바
세계 창업기업 축제 ‘컴업(COMEUP) 2020’ 상표 이미지(BI) 확정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창업 중심으로 극복하고 돌파한다”는 메시지를 ‘깨진 유리창’ 이미지로 형상화
  • 김성훈 기자
  • 승인 2020.09.30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이낸스뉴스 김성훈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컴업 조직위원회(민간조직위원장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는 9월 23일 제11차 조직위원회 회의에서 컴업(COMEUP) 2020 행사를 상징하는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Brand Identity, BI)를 28일(월)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인해 사회적․생활 속 거리두기, 외출 자제 등이 지속되고 있어 스타트업 생태계도 커다란 위기와 도전에 직면해 있는 상황이다.

스타트업들이 코로나 위기를 또 다른 발전을 위한 기회로 삼아 능동적으로 극복하자는 핵심 메세지를 직관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브랜드 이미지(BI)를 신규 제작하게 됐다.

국내 최고 권위와 최대 규모로 개최되는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인 컴업(COMEUP)의 정체성과 효과적인 인지도 제고를 위해 조직위는 지난 7월부터 브랜드 이미지 구축을 위해 심층 토론을 진행했다.

컴업을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핵심 메시지와 의미를 설정한 후 이를 잘 표현할 수 있는 디자인과 이미지를 구상하고 구체화하는 과정을 거쳐 브랜드 이미지를 제작하고 확정했다.

최종 확정한 브랜드 이미지(BI)는 밝고 희망적인 미래와 활기찬 분위기를 ‘깨진 유리’로 이미지화하고 현재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돌파(BREAK THROUGH) 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이는 글로벌 스타트업 교류 행사인 컴업(COMEUP)을 통해 무한한 가능성과 도전정신으로 무장한 스타트업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경제영토를 개척할 주인공임을 명확히 표현하고 있다.

새롭게 만들어진 브랜드 이미지(BI)는 향후 컴업 홍보영상, SNS 배너, 카드뉴스, 브로슈어, 포스터, 현수막 등 각종 홍보물과 컴업 누리집(www.kcomeup.com), 송출 영상 등 온·오프라인 매체를 통해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최근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는 상황에서 올해 컴업 행사는 온라인 중심으로 개최해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할 예정이다.

개막식과 메인 컨퍼런스뿐만 아니라 인공지능(AI) 챔피언십·도전 K-스타트업 등 다채로운 스타트업 이벤트를 전 세계 참관객들이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 관람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할 계획이다.

중기부 차정훈 창업벤처혁신실장(컴업 공동조직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 경제 환경과 패러다임이 근본적으로 변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이러한 변화의 흐름을 올해 컴업 행사에 적극 반영하고자 컴업 브랜드 이미지(BI)를 신규 제작했다”고 말하며,

“올해 컴업 행사를 글로벌 혁신 스타트업과 다양한 스타트업 생태계 종사자들과 온라인을 통해 한데 어울리고 즐길 수 있는 소통의 장으로 만들어 위기 돌파를 위한 발판을 마련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