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폐검찰 잔인함 놀라워" ...이재명, 무죄확정 만감교차한다
상태바
"적폐검찰 잔인함 놀라워" ...이재명, 무죄확정 만감교차한다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0.10.24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페북 갈무리/© news@fnnews1.com
▲이재명 지사 페북 갈무리/©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 김태현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친형 강제입원' 관련 허위사실 공표 여부가 무죄로 판결난 가운데, 이 지사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심경을 전했다.

이재명 지사는 검찰은 대대적 마녀사냥으로 여론재판을 유도하면서 수많은 무죄증거를 숨긴 채, '멀쩡한 형님을 불법강제입원시키려 했으면서 이를 부정했다'고 기소했고, 전과 및 대장동개발 관련 허위사실공표도 덤으로 기소했다고 회고했다.

이 지사는 "다행히 대법원이 '입원시키려 했지요'라는 질문은 '불법을 시도했지요'라는 취지로도 해석되니 이를 부인한 건 거짓말일 수 없고, 적법한 진단절차를 진행했다는 전체 발언에 어떤 거짓말도 없으며, 공표의무 없는 '지시사실'을 묵비한 건 허위사실공표일 수 없다고 판결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이재명 지사는 "빈민소년노동자출신으로 온갖 풍파를 넘어왔지만, 지금처럼 잔인하고 가혹한 위기나 고통은 처음"이었다며, "고발 867일 만에 무죄확정 보도를 접하니 만감 교차라는 말이 실감난다"고 전했다.

이어 "정신질환을 악용한 추한 정치와 자식 간 골육상쟁을 고통속에서 지켜보다 한을 안으신채 먼 길 떠나신 어머니와 치료도 못 받은 채 정쟁의 희생물이 되어 세상을 떠나신 형님, 까막눈이라는 모욕에 주눅 들어 검경수사에 시달리던 형제자매들께도 죄송하다"며 "정치 때문에 안 겪어도 될 고통을 겪는 사랑하는 아내와 아이들에게도 참으로 미안하다"고 전했다.

또한 "무죄를 뻔히 알면서도 무죄증거를 감추고 허위기소로 한 삶을 끝장내려던 적폐검찰의 잔인함이 놀랍다"며 "가짜뉴스 뿌리며 마녀사냥에 집중하던 언론과 검찰의 그 잔인함과 한마디 사과조차 없는 뻔뻔함이 또 놀랍다"고 분노했다.

끝으로 이재명 지사는 "8개의 계절이 오가는 동안 분당경찰서부터 검찰청, 법원, 전국, 해외에서 집회, 시위, 농성, 탄원, 서명운동과 온오프라인 각종 홍보까지 지난한 투쟁에 함께해주신 동지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지치지 말고 장벽을 넘으며 모두 함께 잘 사는 공정세상을 우리 손으로 만들어가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