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韓‧日 8개 광역단체장, 코로나19 위기 공동대응 성명문 채택
상태바
부산시, 韓‧日 8개 광역단체장, 코로나19 위기 공동대응 성명문 채택
각 시‧도‧현별 주제 발표를 통한 코로나19 대응 방안 공유
  • 박성현 기자
  • 승인 2020.10.27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이낸스뉴스 박성현 기자] 부산시는 10월 27일 오후 2시 시청 26층 후쿠오카경제협력사무소에서 「한일해협 시‧도‧현 지사 화상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회의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확산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일해협연안 8개 시‧도‧현의 굳건한 유대감을 통해 위기 상황 극복을 하자는 공감대 형성으로 마련되었으며, 한국의 부산, 경남, 전남, 제주특별자치도, 일본의 후쿠오카, 나가사키, 사가, 야마구치현 등 8개 시‧도‧현 단체장이 참석한다.

주제는 한-일 양국의 공통 현안인 ‘코로나19 방역 등 대응사례 및 현안과제’이며, 시‧도‧현별 사례발표(각 시도현 시장·지사)와 공동성명문 채택 등으로 진행된다.

부산시는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전방위적인 방역 강화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방역-경제 투트랙 정책 등 대응 사례를 발표한다. 특히, 세계 최초 이동형 (Walk-Thru) 선별진료소 개발로 현장에서 즉시 활용 가능한 국제표준 제정함으로써 국제사회에 이바지한 사례 등을 소개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부산시가 해외유입이 많은 관문 도시지만 철저한 방역 등으로 해외입국 확진자로부터 2차 감염사례는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은 것은 시민 각자가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협조한 덕분”이라며, “최근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문제로 인해 부산시민들의 걱정이 많다. 이 자리를 빌려 우려의 목소리를 전하며, 한-일간 투명한 정보공유와 함께 국제사회의 의견이 존중되는 해결책을 도출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한일해협지사회의’는 매년 양국 각 도시가 서로 돌아가며 ‘윤번제’로 개최하고, 공통주제 발표를 통해 각 시‧도‧현의 주요 시책정보 공유와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1992년 한일해협지사회의가 출범한 이후 단 한 차례도 중단된 적이 없을 정도로 한-일 양국 ‘우호 교류의 상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올해 제29회 한일해협연안 교류 지사회의는 경남에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라 정식개최는 내년으로 연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