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춘”, 개그우먼 김영희 감독의 데뷔작 기생"춘" 크랭크인
상태바
기생”춘”, 개그우먼 김영희 감독의 데뷔작 기생"춘" 크랭크인
혹독한 삼포세대인 현재의 20대들이 겪는 가장 현실적인 에로틱 생활 기생물
  • 안현주 기자
  • 승인 2020.11.17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파이낸스뉴스 안현주 기자] 그간 공공연히 성인영화 감독의 욕심을 비추어 왔던 개그우먼 김영희가 드디어 무성했던 소문을 잠재우며 패러디 영화 기생”춘”의 메가폰을 잡았다.

우정을 과시하던 배우 민도윤의 주연과 배우 주아(주연), 배우 윤율의 색깔연기에 힘을 입어 지난 2020년 11월10일 오이도 일대에서 첫 필름을 돌리는 데 성공했다.

이어 연극판에서 탄탄하게 연기력을 다진 배우 오동원, 배우 정다원, 배우 안광연, 배우 최혜리 등이 가세하며 힘을 합치고 있으며, 정교한 카메라 워킹을 자랑하는 독립영화계의 선발투수 이인철 촬영감독이 김영희 감독의 데뷔작을 돕고 있다.

섹스코믹 진심 패러디 드라마를 표방하는 저예산 상업영화 <기생”춘”>은 앞으로 오이도 일대, 안산시, 대부도, 서울 자양동 일대를 돌며 김영희감독의 열정을 불태울 예정이며, 많은 사람들을 궁금하게 하는 해당 영화의 내용은 추후 공개가 된다고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