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LH 투기 의혹 심려 끼쳐드려 송구.. 부동산 부패 사슬 반드시 끊어낼 것"
상태바
文 “LH 투기 의혹 심려 끼쳐드려 송구.. 부동산 부패 사슬 반드시 끊어낼 것"
"성실하게 살아가는 국민들께 큰 허탈감과 실망을 드렸다"
  • 김성훈 기자
  • 승인 2021.03.18 0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사진=청와대© news@fnnews1.com
▲문 대통령이 16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사진=청와대© news@fnnews1.com

(청와대=파이낸스뉴스) 김성훈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 사건과 관련, “국민들께 큰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특히 성실하게 살아가는 국민들께 큰 허탈감과 실망을 드렸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우리 정부는 부정부패와 불공정을 혁파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며 “권력 적폐 청산을 시작으로 갑질 근절과 불공정 관행 개선, 채용 비리 등 생활 적폐를 일소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 왔다”고 돌아봤다. 

또 “그 결과, 부패인식지수가 매년 개선돼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는 등 우리 사회가 좀 더 공정하고 깨끗한 사회로 나아가고 있음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아직도 해결해야 할 해묵은 과제들이 많다. 특히 최근 LH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으로 가야 할 길이 여전히 멀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부패 구조를 엄중히 인식하며 더욱 자세를 가다듬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고자 한다”며 “공직자들의 부동산 부패를 막는 데서부터 시작해 사회 전체에 만연한 부동산 부패의 사슬을 반드시 끊어내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