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NOW] 탄소중립특위 '2050 지방정부 10대 실천과제' 비전
상태바
[국회 NOW] 탄소중립특위 '2050 지방정부 10대 실천과제' 비전
  • 송민수 기자
  • 승인 2021.04.22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해식의원과 탄소중립특별위 지방정부추진단이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news@fnnews1.com
▲민주당 이해식의원과 탄소중립특별위 지방정부추진단이 21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 news@fnnews1.com

 2050 탄소중립 사회를 위한 기초지방정부 10대 실천과제를 골자로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지방정부추진단이 지속가능한 10대 실천과제를 선언했다.

21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식의원과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지방정부추진단은 행정조직을 개현해 탄소감축 정책개발 이행에 따른 인프라 강화 등 10대 실천과제를 발표했다.

이날 민주당 이해식의원과 지방정부추진단은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내일(22일)은 제51회 지구의 날"이라며, "각 지방정부가 2030년까지 온실가스 45% 감축이라는 전략적 목표를 위해 국민과 지방정부에 보고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0월, 문재인대통령이 선언한 '2050 탄소중립'은 인류의 생존을 위한 국가 공동목표이며, 지방정부의 의무라고 주지했다.

이에 "탄소중립의 성공은 중앙집중형 에너지 체계를 지역분권형 재생에너지 체계로 전환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해 주민참여를 이끌어내는 것에 달려있기에 지방정부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속한 고양시의 이재준시장 등 28개 지방정부의 대표자와 전문가 그리고 국회의원들이 참여한 연속 세미나를 통해 그린뉴딜 및 에너지전환에 관한 지방정부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현장 어려움을 수렴했다.

화제의 '2050 탄소중립 사회를 위한 기초지방정부 10대 실천과제 선언문은 2018년 제48차 IPCC(기후변화정부간협의체) 총회에서 '1.5도 특별 보고서'가 채택됐다.

이는 지구 평균온도 상승 1.5℃ 이내 억제를 위해 2050년 탄소중립, 2010년 대비 2030년 45% 온실가스 감축이 지구적 과제로 제시된데 따른 것이다.

전 세계적인 비상사태 직면은 물론, 기후위기 비상상황을 의식하고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2050 탄소중립이라는 공동 목표를 달성하고자 적극 협력할 것을 다짐, 다음과 같이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