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신한은행 진옥동 행장 '주의적 경고’..일부 영업 정지 3개월
상태바
라임 사태 신한은행 진옥동 행장 '주의적 경고’..일부 영업 정지 3개월
문책경고서 한 단계 낮아진 처분
  • 박수정 기자
  • 승인 2021.04.24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옥동 신한은행 행장/신한은행 제공/© news@fnnews1.com
▲진옥동 신한은행 행장/신한은행 제공/©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박수정 기자) 진옥동 신한은행장이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주의적 경고’를 받았다. 당초 문책경고서 한 단계 낮아진 처분으로 행장으로서 경영 행보에 한시름을 놓게 됐다.

23일 금융감독원은 전날 시작한 제재심의위원회에서 마라톤 심의 끝에 라임 사태와 관련해 진 행장에게 ‘주의적 경고’ 상당의 징계를 결정했다. 이는 금감원이 사전 통보한 ‘문책경고’보다 한 단계 낮아진 수준이다. 또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에게는 '주의' 조치를 내렸다.

금융사 임원제재는 ▲해임 권고 ▲직무 정지 ▲문책경고 ▲주의적 경고 ▲주의 등 5단계로 나뉜다. 이중 문책경고 이상은 3~5년 금융사 취업을 제한하는 중징계에 분류된다. 이로써 진 행장은 3연임 또는 금융지주 회장 도전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금감원은 신한은행에 대해서는 사모펀드 등 금융투자상품 불완전판매(자본시장법) 위반 등으로 업무의 일부 정지 3개월과 과태료 부과를 금융위에 건의하기로 했다. 이날 제재심 결과는 법적 효력은 없다. 추후 증권선물위원회 심의와 금융위원회 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