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곶리표 도시락’, 세스코 식품안전 서비스로 “더 깨끗하게”
상태바
‘독곶리표 도시락’, 세스코 식품안전 서비스로 “더 깨끗하게”
  • 김새롬 기자
  • 승인 2021.06.28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 상인들이 ‘깨끗한 맛집 동네를 만들겠다’며 연합해 세스코 식품안전 서비스를 받기로 했다

“우리가 만든 음식을 모든 분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화이트세스코를 도입했어요.”(독곶상가번영회)

종합환경 위생기업 세스코(대표이사 전찬혁)는 충남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에 있는 독곶상가번영회와 식품 안전 관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요식업을 운영하는 지역 상인들이 ‘깨끗한 맛집 동네를 만들겠다’는 마음을 모아 자발적으로 추진됐다.

독곶상가번영회는 서산시 대산읍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상인들의 모임으로 △거부식당 △뚱이네한식 △명동찌개 △모모김밥 △서문해장국 △정자골푸드 △진이네한식뷔페 △집밥푸드 △33양꼬치 등 30여곳이다.

이들 음식점은 주변에 대형 산업체, 생산 공장들이 대거 포진해 일반 식당을 운영하면서 근로자들을 위한 점심·저녁 도시락 납품을 병행하는 게 특징이다.

세스코는 이들이 지역 내 ‘위생 청결 우수 매장’이 될 수 있도록, 식품 안전 전문 컨설턴트를 파견해 1:1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특히 조리 뒤 보관 과정 때문에 식중독에 취약할 수 있는 도시락 위생에 집중할 계획이다.

세스코 식품안전연구소 담당자는 “음식의 원재료가 음식으로 조리돼 소비자에게 전달되기까지 모든 과정을 체계적으로 진단하고 가이드할 것”이라며 “독곶상가번영회와 함께 충남 서산시 대산읍이 깨끗한 맛집 동네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독곶상가번영회 엄화정 회장은 “모든 고객이 우리가 만든 음식을 식당에서나, 근무지에서나 믿고 먹을 수 있도록 깨끗한 조리 환경을 갖추겠다”며 “우리 동네가 차별화한 지역 맛집 상권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