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원산업, 안전재해통합TF 발대식.. ‘자율 안전경영’ 선포
상태바
동원산업, 안전재해통합TF 발대식.. ‘자율 안전경영’ 선포
  • 변진석 기자
  • 승인 2021.07.02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명우 동원산업 대표이사(앞줄 왼쪽에서 네 번째)와 최근배 안전재해통합TF장(앞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 등 임직원이 안전재해통합TF 발대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동원산업(대표 이명우)이 1일 동원산업 부산지사에서 안전재해통합TF 발대식을 진행하고 ‘자율 안전경영’을 선포했다.

동원산업은 발대식에서 ‘자율적인 바텀업 안전 문화 정착을 통한 중대재해 발생 제로’를 위해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는 안전중심 경영을 추진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했다. 바텀업은 경영진의 지시가 아닌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뤄지는 의사결정 과정을 뜻한다.

동원산업은 기존 컴플라이언스 위원회와 안전보증팀 등 여러 조직을 통해 안전 관리를 진행해왔으며, 이번 안전재해통합TF를 통해 안전재해 관리와 법규 준수 외에도 인권·환경·품질의 영역 전반을 총체적으로 포괄하는 경영에 나설 계획이다.

안전재해통합TF는 최근배 전무(동원로엑스냉장 대표이사)가 TF장을 맡게 됐으며, 해양수산, 유통, 냉장물류 등 각 분야의 안전 관리 책임자들이 합류해 총 11명으로 구성됐다.

안전재해통합TF는 향후 동원산업 전사 사업장의 통합 안전 관리와 재해사고 예방을 위한 활동을 담당하게 된다. 이를 위해 산업안전법 등 관련 법규 준수와 보건 정책의 선도적 시행,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안전보건 책임경영환경 조성, 산업재해 예방을 위한 협력 구조 개선, 안전 기본 원칙과 지침 준수와 현장 중심의 안전보건활동 강화 등의 활동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명우 동원산업 대표이사는 “안전재해통합TF는 탑다운이 아닌 바텀업 방식의 문화로 임직원들이 스스로 안전 의식을 갖고 실천할 수 있도록 장려해야 한다”며 “조직 전체에 성숙한 안전 문화가 깊숙이 뿌리내리고 직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