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세대 75% 이직 경험...젊음의 자신감·용기→창의성 발현일까?
상태바
MZ세대 75% 이직 경험...젊음의 자신감·용기→창의성 발현일까?
- 인간의 두되는 20~30대가 가장 창의력이 높은 시기
- 디지털 MZ세대 신입 10명 중 3명, 입사 1년 내 짐싸
- “나이는 창의적 아이디어보다 집단적인 사고에 젖게 해”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1.11.1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창의적인 MZ세대 약 75%가 이직 경험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DB) /© news@fnnews1.com
▲가장 창의적인 MZ세대 약 75%가 이직 경험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DB) /© news@fnnews1.com

(파이낸스뉴스=이지혜 기자) 미국에서 아직도 일등으로 꼽히는 영화가 있다.

바로 미국의 유명 신문인 ‘뉴욕 인 인콰이어러’의 발행인이었던 찰스 포스터 케인의 일대기를 그린 작품인 ‘시민 케인’(Citizen Cane)으로 1941년에 만들어졌다.

오랜 세월이 흘러갔는데도 이 영화는 여전히 사랑을 받고 있을 정도로 명화로서 손색이 없다.

이 영화를 직접 감독하기도 하며 주인공으로 출연한 사람은 오손 웰스다. 그의 나이 26살이었을 때다. 그 젊은 나이에 그는 노장의 연기를 깜쪽같이 해내 찬사를 받았다.

중요한 것은 그의 촬영기법이나 영화를 풀어가는 방식이 당시로서는 상상이 안 될 정도로 시대를 앞서가는 창의성을 발휘한 것이다.

그가 45세가 되었을 때 지난 젊은 시절을 돌아보며 이런 말을 했다.

“정말 무지만큼 더 큰 자신감은 없어요. 내 직업에 대해 뭐 좀 알게 될 때가 되면 겁이 나고 조심스러워 지는 것이죠.”

이것은 나이가 들면서 다른 사람들의 생각에 노출되다 보면 집단적 사고(groupthink)에 젖어들게 된다는 뜻이다. 곧 자신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보다 기존의 사고방식에 익숙해진다.

아인슈타인도 ‘30살 이전에 어떤 중요한 일을 하지 않으면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며 창의성을 빗대 말한 적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인간의 두되는 20~30대가 가장 창의력이 높은 시기라고 한다. 바로 우리 사회 디지털 문화를 선도하는 MZ세대다.

이렇게 창의성이 왕성한 MZ세대 10명 중 3명이 입사 1년이 안돼 연봉보다는 직장과 일의 균형(워라밸)을 찾아 퇴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20대~30대 남녀 직장인 343명을 대상으로 ‘첫 이직 경험’에 대해 조사를 했다. 그 결과 설문에 참여한 2030 직장인들 중 75.5%가 이직을 해 본 것으로 드러났다.

직장을 옮긴 경험이 있다고 밝힌 2030 직장인들의 첫 이직 시기는 1년 미만이 37.5%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입사 후 1년~2년 미만(27.0%), 2년~3년 미만(17.8%), 5년 이상(7.7%), 3년~4년(5.4%), 4년~5년 미만(4.6%) 순이었다.

MZ세대들이 첫 이직을 감행한 이유는 워라밸에 대한 불만족이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직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복수응답으로 받은 결과, △업무 과다 및 야근으로 개인생활을 누리기 힘듦이 응답률 38.6%로 가장 높게 선택됐다.

다음으로 △낮은 연봉에 대한 불만(37.1%) △회사의 비전 및 미래에 대한 불안(27.8%) △상사 및 동료와의 불화(17.8%) △일에 대한 재미가 없어서(11.2%) 등을 이유로 이직을 결심했다고 답했다.

한편 MZ세대들은 이직할 때 ‘선(先) 퇴사, 후(後) 구직 활동’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직에 성공하기까지 기간을 묻는 질문에 ‘이직할 곳이 정해진 후 퇴사했다’는 응답자가 21.2%에 불과했고, 나머지 78.8%의 응답자는 ‘퇴사 후 이직 준비를 했다’고 답했다.

재취업에 성공하기까지 걸린 기간으로는 ‘3개월 여’를 꼽은 이들이 44.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6개월 정도(24.0%) △1년 이상(12.3%) △9개월 정도(11.3%) △1년 정도(7.8%) 순으로 이직 준비 기간을 꼽았다.

MZ 세대가 이직 활동 중 가장 어려워하는 것은 무엇일까?

이직 경험이 있는 이들에게 재취업을 준비하며 가장 어려웠던 점이 무엇인지 꼽아보게 한 결과, △업무 성과와 경력기술 등을 작성해야 하는 입사지원서 작성(21.6%)이 가장 어렵다고 답했다.

또 △이직할 기업에 대한 정보 찾기(17.4%) △이직준비에 대해 자문을 구할 인맥이 없는 것(13.1%) △자격증, 어학점수 등 스펙 쌓기(12.4%) △다니던 회사에 퇴사 의사를 밝히는 것(10.0%) 등을 어려웠던 점으로 꼽았다.

MZ세대 약 75%가 이직을 선택한 것은 20대에 세기적 영화를 제작한 오손 웰스의 ‘무지가 자신감’이라는 말과 상통한다. 아직 사회에 물들지 않은 순수한 자신감과 넘치는 용기가 이직을 통해 ‘창의적 도전’에 나서게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